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야구> 유희관 "스윙 못 돌리더라"…이호준 "너무 느려 못 치겠다"

'판타스틱4 vs 나테이박'…KS 주인공, 두산이냐 NC냐!
발언하는 유희관
발언하는 유희관(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 두산 유희관이 발언하고 있다. 2016.10.28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프로야구 정규시즌 1, 2위 팀은 큰 구멍 없이 전력이 두루두루 좋게 마련이다.

두산 베어스(1위)와 NC 다이노스(2위)도 그렇다.

하지만 대부분 수준급인 전력에서도 두산은 '판타스틱4'(F4), NC는 '나테이박'이 특히 빛난다.

F4는 두산의 선발 투수인 더스틴 니퍼트(22승), 마이클 보우덴(18승), 장원준(15승), 보우덴(15승)으로 이들은 정규시즌에 무려 70승을 합작했다.

이들 4명은 두산이 올해 정규시즌 우승을 차지한 가장 큰 원동력이었다. 두산은 KBO리그 최초로 한 시즌 15승 이상 투수 4명을 배출했다.

'나테이박'은 거포들로 중무장한 NC의 중심 타선을 일컫는다.

나성범-에릭 테임즈-이호준-박석민으로 이어지는 '나테이박'은 돌아가서 터지든, 한꺼번에 터지든 상대를 위협하는 파괴력을 가진다.

한국시리즈 개막을 하루 앞둔 2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미디어데이 행사에는 두산 김태형 감독과 김재호·유희관, NC 김경문 감독과 이호준·박석민이 참가해 '판타스틱4 vs 나이테박'으로 대표되는 치열한 승부를 예고했다.

F4 멤버인 유희관은 특유의 입담을 과시했다.

그는 "상대 전적을 봤더니 내가 이호준 선배님한테는 안타를 많이 안 맞았더라"며 "플레이오프 경기를 보니 허리가 매우 아프신지 예전처럼 스윙을 '홱홱' 못 돌리시더라"고 농담을 던졌다.

발언하는 이호준
발언하는 이호준(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 NC 이호준이 발언하고 있다. 2016.10.28
pdj6635@yna.co.kr

이호준은 의젓한 말투로 "F4 중 만만한 투수는 없지만, 가장 힘든 선수는 유희관"이라고 답해 자신한테 장난을 친 유희관을 무안하게 했다.

하지만 반전이 있었다.

이호준은 "유희관 공은 너무 느려서 못 치겠다. 한국시리즈에서는 투수들 공이 3~4㎞ 빨라지니 한번 기대해보겠다"고 했고, 유희관은 그제야 폭소했다.

두산의 주장이자 내야수인 김재호는 "NC가 공격력이 좋은 것은 사실이지만, 우리 선발 투수 4명은 모두가 아시다시피 리그 최강"이라고 마운드에 대한 강한 신뢰를 드러냈다.

우승은 누구에게?
우승은 누구에게?(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 왼쪽부터 NC 박석민, 이호준, 김경문 감독, 두산 김태형 감독, 김재호, 유희관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 2016.10.28
pdj6635@yna.co.kr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16:0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