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내년부터 수돗물 검사기준에 브롬산염 추가…물관리 강화

환경부, '먹는물 수질기준·검사 등에 관한 규칙' 개정

(세종=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내년부터 수돗물 수질검사 기준 항목에 브롬산염(Bromate)이 신설되는 등 물관리가 강화된다.

환경부는 '먹는물 수질기준·검사 등에 관한 규칙'을 개정하고, 브롬산염을 추가한 수돗물 수질기준을 2017년 1월부터 하루 처리용량 5만t이상의 정수장부터 적용한다고 30일 밝혔다.

브롬산염은 정수장에서 오존 또는 차아염소산나트륨으로 소독할 때 발생할 수 있는 물질이다. 국제암연구소(IARC)는 잠재적 발암물질(2B)로 분류하고 있다.

이번 규칙 개정으로 수도사업자는 내년부터 하루 처리용량 5만t 이상 정수장에서 월 1회 이상 브롬산염 수질을 검사하고 브롬산염 수질기준인 0.01mg/ℓ를 지켜야 한다.

2018년 1월 1일부터는 5만t 미만의 모든 정수장에서도 브롬산염 검사가 확대된다.

브롬산염이 추가됨에 따라 수돗물 수질기준은 59개 항목에서 60개 항목으로 늘어났다.

환경부는 브롬산염 수질 기준 시행을 앞두고 모든 정수장이 수질기준을 준수할 수 있도록 사전에 브롬산염 저감방안을 마련하도록 안내하고, 엄격한 관리감독을 실시할 계획이다.

저감방안은 브롬산염 생성을 억제하기 위한 수소이온농도(pH) 관리, 암모니아 투입 또는 적정한 차아염소산나트륨 사용 등이다.

이번 브롬산염 수질기준인 0.01mg/ℓ은 관계전문가 자문회의 등을 거쳐 세계보건기구(WHO) 권고치, 미국, 독일, 프랑스 등 주요 선진국과 같은 수준으로 설정됐다.

환경부가 2012년부터 3년간 전국 110개 정수장에서 브롬산염을 검사한 결과 평균 0.0003mg/ℓ으로 세계보건기구 권고치에 비해 낮게 나왔다. 그렇지만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이번 수질기준을 정했다.

chunj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30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