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산양 4마리 속리산에 방사

(세종=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멸종위기 야생생물 Ⅰ급 산양 4마리가 속리산에 방사됐다.

환경부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설악산에서 구조된 2마리와 문화재청 양구산양증식복원센터에서 관리하던 2마리 등 4마리를 속리산국립공원에 풀어놓았다고 30일 밝혔다.

산양은 환경부로부터 멸종위기 야생생물로, 문화재청으로부터 천연기념물로 각각 지정된 국가보호종이다. 환경부와 문화재청이 공동으로 복원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월악산에서 속리산으로 이동한 산양(2016. 6. 10.) (월악산 산양 모니터링용 발신기 부착(목))
월악산에서 속리산으로 이동한 산양(2016. 6. 10.) (월악산 산양 모니터링용 발신기 부착(목))

양 기관은 2012년 이후 교류 사업을 계속 진행하고 있다. 환경부는 문화재청 양구산양증식복원센터에서 관리하던 산양을 2012년 월악산에 2마리를, 2014∼2015년 오대산에 3마리를 각각 방사한 바 있다.

국립공원관리공단은 2007년 1월 월악산 영봉에서 포획, 발신기를 부착한 후 다시 풀어준 산양 1마리(수컷·당시 2년생)가 조령산을 지나 속리산국립공원까지 이동한 것을 확인했다.

월악산에서 속리산으로 이동한 산양 개체(2016. 6. 26.)(월악산 산양 모니터링용 발신기 부착(목))
월악산에서 속리산으로 이동한 산양 개체(2016. 6. 26.)(월악산 산양 모니터링용 발신기 부착(목))

이 산양은 월악산에서 살던 개체이다. 2008년 5월 월악산 남쪽 만수골에서 조령산으로 움직였다. 이후 조령산 → 희양산 → 군자산을 따라 약 40km를 이동, 올해 6월 속리산국립공원 내 군자산에서 최종 위치가 확인됐다.

속리산에 방사한 산양, 출산한 새끼와 함께 (2016. 7. 27.)
속리산에 방사한 산양, 출산한 새끼와 함께 (2016. 7. 27.)

국립공원관리공단은 산양의 행동권 구역이 보통 1∼1.4㎢인 것으로 보고 있다. 이번에 확인된 산양은 월악산내 산양 개체수가 늘어나면서 백두대간을 따라 자연스럽게 이주한 것으로 파악했다. 현재 월악산 산양 개체수는 65마리로 추정된다.

월악산에서 포획해 지난해 12월 속리산국립공원 군자산에 방사한 암컷 산양이 새끼 1마리와 같이 활동하는 것도 확인했다.

새끼 산양은 올해 5월 말에 태어난 것으로 추정된다. 몸무게는 약 8∼10kg으로, 건강한 상태인 것으로 보인다.

속리산에 방사한 산양, 출산한 새끼와 함께 (2016. 7. 27.)
속리산에 방사한 산양, 출산한 새끼와 함께 (2016. 7. 27.)

속리산에서 서식하는 것이 확인된 산양의 전체 개체는 월악산에서 이동한 수컷 1마리, 2015년 12월 월악산에서 포획·방사한 3마리, 방사된 개체에서 태어난 1마리, 이번에 방사한 4마리 등 총 9마리다.

chunj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30 12: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