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프로야구> 두산의 당당함…"NC, 큰 경기서 당황하는 기색"

한국시리즈 기대해주세요
한국시리즈 기대해주세요(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6 프로야구 한국시리즈 미디어데이. 왼쪽부터 NC의 박석민, 이호준, 김경문 감독, 두산의 김태형 감독, 김재호, 유희관이 포즈를 취하고 있다.
2016.10.28
pdj6635@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저기는 큰 경기에서 당황하는 기색이 보이더라고요. 잔루가 몇 개야? 경기를 일찍 끝내야지."

프로야구 두산 베어스는 정규시즌 우승으로 한국시리즈에 직행, 2~5위 팀의 포스트시즌 경기를 차분히 지켜봤다.

오래 쉬었다. 이제 대망의 한국시리즈가 29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개막한다.

두산의 김태형 감독과 김재호·유희관, NC 김경문 감독과 이호준, 박석민은 한국시리즈 개막을 하루 앞둔 28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미디어데이 행사를 하고 시리즈에 임하는 각오 등을 밝혔다.

압도적인 성적으로 정규시즌 우승을 거둔 두산 선수들은 강한 자신감을 내비쳤다.

'판타스틱 4'로 불리는 두산의 선발 투수 가운데 한 명인 유희관은 "경기를 하고 싶어서 몸이 근질근질했다"며 "모두 힘이 넘친다. 왜 한국시리즈에 진행해야 부담이 없는지 깨달았다"고 밝혔다.

그는 더 나아가 농담조로 NC가 플레이오프에서 당황한 기색을 보이더라며 잔루가 너무 많았다고 지적했다.

유희관은 "나는 4차전에 나서기 때문에 큰 비중은 없다"라며 "1, 2차전 선발로 나서는 더스틴 니퍼트와 (장)원준이형이 잠실에서 기선을 제압하면 (마이클) 보우덴과 나는 쉽게 풀어갈 수 있을 것 같다"며 미소를 지었다.

김재호는 플레이오프를 앞둔 NC 외야수 이종욱한테 '꼭 한국시리즈에서 만나자'고 문자 메시지를 보냈다고 한다.

김재호는 "이종욱과 워낙 친해서 절친끼리 게임을 하면 좋은 추억이 되지 않을까 싶었다"며 "물론 우리가 이겨야 한다. 이기고 난 다음에 놀려주고 싶어서 그런 얘기를 했다"며 웃었다.

그는 "우리는 선발 투수 4명이 리그 최강이고 보셨다시피 공·수·주가 모두 빈틈이 없다"며 필승 의지를 드러냈다.

유희관, 안도하며
유희관, 안도하며(서울=연합뉴스) 박동주 기자 = 4일 서울 잠실야구장에서 열린 2016 프로야구 두산과 롯데의 경기. 3회초 2사 만루 위기를 넘긴 두산 유희관이 안도하며 덕아웃으로 향하고 있다. 2016.10.4
pdj6635@yna.co.kr

ksw08@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15: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