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中소비자, 한국 휴대전화 살 때 이미지보단 가격·기능"

송고시간2016-10-31 06:45

윤성환 계명대 교수 분석…'용감'·'모험' 브랜드 개성에 호감


윤성환 계명대 교수 분석…'용감'·'모험' 브랜드 개성에 호감

(서울=연합뉴스) 고은지 기자 = 중국 소비자는 한국산 휴대전화를 살 때 이미지보다는 가격이나 기능에 더 주목한다는 분석 결과가 나왔다.

31일 한국통상정보학회에 따르면 윤성환 계명대 인문국제대 교수는 '성별 차이에 따른 중국 소비자들의 한국제품 선택에 관한 비교연구' 논문에서 지난 1월 11∼29일 중국 소비자 600명을 대상으로 삼성과 LG[003550] 휴대전화에 대한 선호도와 구매 의사를 조사·분석했다.

그 결과 중국 소비자가 한국 휴대전화를 사려고 할 때 가장 크게 고려하는 요소는 가격인 것으로 나타났다.

LG전자 스마트폰 [자료사진]
LG전자 스마트폰 [자료사진]

중국 소비자의 요소별 선호도 지수를 보면 기술우위(기능)가 0.612로 가장 높았고, 구매의도 지수는 가격이 0.567로 1위를 차지했다.

반면, 경제발전·교육수준과 같은 국가 이미지나 평화·화목·용감 등 브랜드의 개성은 선호도와 구매의도 지수가 모두 0.1∼0.2 수준에 그쳤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기술우위가 선호도(0.485)와 구매의도(0.861) 측면에서 모두 1위를 차지했고, 여성은 선호도에서는 가격(0.415), 구매의도에서는 기술우위(0.537)가 가장 높았다.

윤 교수는 "남성과 여성 소비자 모두 한국 휴대전화를 살 때 다른 두 요인에 비해 상대적으로 기능적 속성 요인의 영향을 더 많이 받는 것으로 나타났다"며 "이는 중국 소비자들이 특정 외국제품을 구매하고자 할 때 제품의 기능적 속성을 중시하는 실용적인 측면이 강함을 직접 반영한 연구결과로 해석된다"고 설명했다.

기능, 가격과 비교하면 선호도나 구매의도가 떨어지긴 하지만, 브랜드 개성 측면에서는 '용감', '모험' 등을 강조하는 제품에 상대적으로 지갑이 더 많이 열렸다.

논문은 브랜드 개성을 평화·화목·용감·모험·활기 등 5가지로 분류했다.

이 가운데 선호도에서는 '화목'(0.275)과 '모험'(0.234), 구매의도에서는 '모험'(0.217), '용감'(0.215)이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성별로는 대체로 여성이 남성보다 브랜드 개성에 더 큰 호감을 느꼈다.

윤 교수는 "한국기업은 제품에 브랜드 개성이 잘 나타날 수 있도록 적절한 판매과 광고 전략을 수립해야 한다"며 "시간이 상대적으로 오래 걸리는 국가 이미지의 변화보다 개별기업의 브랜드 명성과 개성 구축 노력이 꾸준히 이어져야 한다"고 당부했다.

논문은 학회에서 발간하는 '통상정보연구' 최신호에 실렸다.

eun@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

CID : AKR20150504101600051

title : <사람들> 국내 1호 상조 '늘곁애' 조중래 대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