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조인근 "최순실 몰랐다…연설문 손댔다는 의심 안해"(종합3보)

연설문 초안 전달 경로 묻는 말에는 머뭇거려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조인근 전 비서관
취재진 질문에 답하는 조인근 전 비서관(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조인근 전 청와대 연설기록비서관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증권금융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장하나 임수정 기자 = 한국증권금융 상근 감사위원으로 재직 중인 조인근(53) 전 청와대 연설기록비서관은 28일 "최순실 씨에 대해 전혀 몰랐다"며 "(대통령) 연설문을 중간에 손을 댔다는 의심을 한 바가 없다"고 말했다.

조 전 비서관은 이날 오후 3시께 여의도 증권금융 사무실 출근에 앞서 기자들과 만나 '비선 실세' 최순실 씨의 국정 개입 논란에 대한 자신의 입장을 밝혔다.

최 씨가 대통령 연설문을 사전에 받아온 사실이 언론보도를 통해 드러난 지난 25일 이후 조 전 비서관이 공식 석상에 모습을 드러낸 것은 처음이다.

조 전 비서관은 이날 입장 발표에 대해 "청와대와 일절 교감은 없었다"고 선을 긋고 "최순실 씨는 이번 언론보도를 통해 알았다"고 말했다.

그는 연설비서관 재직 시절 최종 연설문이 달라진 경로를 사전에 확인했는지를 묻는 말에 "연설문에 대체로 큰 수정은 없었다"며 "수정이 있었다고 기억나는 건 단어 수준이지 이상하게 고쳐졌다거나 통째로 첨삭이 돼 있다거나 한 적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연설문이라는 게 최종적으로 대통령이 결심하고 판단하는 것"이라며 "대통령 연설문의 완성은 대통령이 하는 것이므로 중간에 이상해졌다는 의심은 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박 대통령이 사용한 '우주의 기운', '혼'과 같은 독특한 단어를 직접 쓴 것인지에 대해선 "청와대 보안 규정상 세세한 것을 말할 수 없다"고 즉답을 피했다.

그러나 통상 연설문 초안을 어디로 전달하느냐는 질문에는 잠시 머뭇거리며 대답을 주저하기도 했다.

눈 질끈 감고
눈 질끈 감고(서울=연합뉴스) 김도훈 기자 = 조인근 전 청와대 연설기록비서관이 28일 오후 서울 여의도 한국증권금융으로 출근하며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기자들이 재차 윗선을 묻자 조 전 비서관은 "통상 작성된 연설문은 부속실에 넘긴다"고 답변했다.

조 전 비서관은 현 정부 출범 이후 3년5개월간 대통령 연설기록비서관으로 일하다가 지난 7월 돌연 사직한 뒤 8월29일 증권금융 감사로 선임됐다.

조 전 비서관은 청와대를 그만둔 계기에 대해서는 "불미스러운 사건이 있어서 나온 것은 아니다"라며 "대선 기간까지 4년 넘게 연설문 일을 하다보니 정신적, 육체적으로 힘들고 건강도 안 좋아져서 사의를 표명했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25일부터 회사에 출근하지 않다가 이날 모습을 드러냈다.

돌연 종적을 감추자 연설문 사전 유출 정황 등을 알고 있었을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며 그의 입에 이목이 집중됐었다.

그는 올해 초 사석에서 '연설문을 작성해 올리면 이상해져서 돌아온다'는 취지의 발언을 했다는 일부 언론 보도에 대해서는 "그런 말을 한 적이 없다"고 부인했다.

하지만 며칠 만에 모습을 드러낸 조 전 비서관의 이 같은 해명이 연설문 등 청와대 문건의 유출 의혹을 해소하기에는 미흡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금융권 경력이 전무한 조 전 비서관이 '낙하산 논란'에도 증권금융 감사로 선임되는 '수혜'를 누린 만큼 현실적으로 솔직한 심정을 밝히는 것에 부담을 느낄 수밖에 없다는 시각도 존재한다.

조 전 비서관이 "제가 생활인인데 회사나 가정에 이런 식으로 더 이상 피해를 줘서는 안 되겠다라고 판단을 했다"며 침묵을 깬 이유를 밝힌 것도 이런 부담을 방증하는 것으로 보인다.

hanajja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19:1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