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北수해주민 인도적 지원 나서야"…한적 세미나서 주장

(서울=연합뉴스) 이봉석 기자 = 대한적십자사(이하 한적)가 지금이라도 북한 수해지역 주민들에 대한 인도적 지원에 적극적으로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 나왔다.

정영철 서강대 공공정책대학원 교수는 28일 서울 중구 한적 본사에서 열린 한적 주최 '제3회 남북간 인도적 문제에 대한 전략세미나'에서 "적십자는 재난의 현장에 언제든지 달려갈 수 있어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정 교수는 "우리는 역사적 경험 속에서 적대적 국가 사이에서도 인도적 재난에 대해서는 아무런 조건 없이 지원했던 사례를 보아왔다"며 그리스가 지난 1999년 앙숙인 터키의 대지진 당시 아무런 조건 없는 인도적 지원을 펼쳤던 역사적 사실을 거론했다.

그는 이어 "이처럼 인도적 지원은 이러저러한 '정치적 제약'으로 인해 현실적인 어려움을 마주하지만, 역으로 인도적 지원으로 인해 현실적 어려움을 가중시켰던 정치적 제약을 오히려 발전의 계기로 만들어내기도 한다"고 설명했다.

정 교수는 "우리 역시 지난 1990년대 중반의 북한의 대참상에 대한 민간단체 및 정부 차원의 지원을 통해 결국 남북관계의 개선과 화해·협력의 관계로의 발전을 가져왔던 경험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현재와 같은 남북한 군사적 갈등이 커지고 있는 상황, 퍼주기 논란과 군(軍)으로의 전용이라는 묵과하기 어려운 의문이 제기되는 조건에서 남북한의 인도적 협력이 국제적 기준에 기반해 추진될 필요가 커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고경빈 평화재단 이사는 이날 별도의 주제발표에서 "전체 남북이산가족 대상의 전면적 생사 확인 사업이 시급하게 요구된다"며 "면회소와 화상상봉을 통해 이산가족 상봉 기회를 크게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밖에 ▲남북관계의 정치적 상황과 무관한 남북이산가족 사업의 지속 추진 ▲남북 이산가족들의 자유로운 서신 교환과 고향 방문 추진 ▲국군포로와 납북자 문제에 대한 근본적인 해결책 마련 등을 한적에 조언했다.

이날 세미나에 앞서 한적은 '이산가족 70년' 백서 발간 기념식도 열었다.

anfour@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15:3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