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美당국 "인터넷업체, 개인정보 사용·공유시 고객 허락 필요"

AT&T·버라이즌 등 통신업체, 광고사업 확장 타격 우려

(서울=연합뉴스) 김남권 기자 = 인터넷 서비스 제공업체가 개인정보를 사용하거나 공유할 때 고객의 허락을 받도록 미국 통신당국이 규제를 강화했다.

27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와 AP통신에 따르면 미국 연방통신위원회(FCC)는 인터넷 서비스업체의 고객정보 보호에 더 엄격한 잣대를 적용하는 규제안을 찬성 3명, 반대 2명으로 통과시켰다.

이에 따라 컴캐스트, AT&T, 버라이즌 등의 업체들은 개인정보를 직접 사용하거나 마케팅회사에 넘길 때 분명한 고객 동의를 받아야 한다.

사용자가 방문한 웹사이트나 앱(애플리케이션) 기록 등을 통신업자가 광고업자에게 넘길 때 고객의 허락을 받아야 한다는 얘기다.

건강 자료와 재무 정보, 사회보장번호, 이메일 내용, 디지털 메시지 등도 동의가 필요한 항목이다.

톰 휠러 FCC 위원장은 "개인정보가 이용되는 방법은 몇몇 회사의 알고리즘이 아니라 고객이 선택해야 하는 문제"라고 강조했다.

미 버펄로대의 마크 바살러뮤 법학 교수도 FCC의 새로운 규정이 "올바른 방향"이라며 "사람들은 온라인에서 원하는 것을 얻고자 습관적으로 클릭하고 동의를 하지만 얼마나 많이 추적당하는지는 생각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초안과 비교할 때 새로운 규제안이 강도 면에서 약해지긴 했지만 광고와 통신, 케이블 업계는 사업에의 타격을 우려하며 반발했다.

케이블·통신업체들은 최근 광고 사업을 확장하는 추세다. 무선시장의 포화 현상이 펼쳐지는 상황에서 마련한 대응책이다.

버라이즌은 지난해 인수한 AOL과 올해 발표한 야후 인수를 통해 온라인 광고 사업을 키우고자 한다.

AT&T는 미디어·엔터테인먼트 기업인 타임워너의 인수를 통해 영화·스포츠 콘텐츠를 구독하는 시청자 정보를 자세히 분석해 모바일로 맞춤형 광고를 선사하겠다는 구상을 내놨다.

새로운 규제로 광고 사업에 차질이 예상되자 통신·케이블 업계는 구글, 페이스북과의 차별 문제도 거론했다.

AP통신은 "이들 업체는 FCC의 규제가 구글과 페이스북이 적용받는 연방거래위원회(FTC) 규정보다 더 엄격해 불공평하며 혼란을 야기할 것이라고 주장한다"고 설명했다.

버라이즌의 로웰 매캐덤 CEO
버라이즌의 로웰 매캐덤 CEO[EPA=연합뉴스 자료사진]

kong79@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15: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