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임시건물 천안역사 신축 물 건너가나

정부 예산심의에서 제동…무산될 위기

(천안=연합뉴스) 김용윤 기자 = 충남 천안역사 신축 계획이 정부 예산심의에서 제동이 걸려 무산 위기에 몰렸다.

28일 천안시와 코레일에 따르면 천안역은 '3년만 한시적으로 쓰고 민자역사 공사에 착수한다'는 전제하에 지난 2003년 임시역사로 건축했다. 이후 13년이 지나면서 건물이 낡고 협소해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사업과 연계해 역사를 신축하기로 했다.

천안역 동부광장 출입구
천안역 동부광장 출입구

국철 경부선과 호남선, 전라선, 장항선은 물론 수도권 광역전철까지 통과, 하루 3만5천 명이 이용하는 전국 8위의 주요 역인데 에스컬레이터 등 편의시설이 턱없이 부족하고 맞이방(대합실)도 협소해 청주공항 환승 인구까지 고려하면 신축이 불가피하다는 논리였다.

특히 천안시는 10만4천450여㎡에 전체 건물면적 18만5천여㎡의 철근콘크리트 구조로 지어진 임시역사를 허물고 현대식으로 새로 지어야 원도심 활성화가 촉진될 수 있다는 입장이다

이런 계획은 그러나 기획재정부의 2017년 예산심의에서 일단 제동이 걸려 '새집 짓기'가 어려운 처지에 몰렸다.

한국개발원 공공투자관리센터(PIMAC)가 실시한 천안∼청주공항 복선전철사업 재검증 용역 결과 '부적절' 혹은 '타당성 없는' 것으로 결론 나 기재부 의사결정과정에서 반영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기재부는 천안역사 신축이 원안에 없던 것을 끼워 넣은 데다 예산 또한 지난 2010년 예비 타당성 조사 당시 7천787억원에서 20% 증액돼 9천600억원으로 늘었고, 예산을 배정하게 될 경우 좋지 않은 선례를 남길 수 있다는 점을 들어 사업 자체를 배제한 것으로 알려졌다.

시는 천안역이 임시 건물에서 벗어날 수 있도록 백방으로 노력했지만 현실적인 전망이 그리 밝지않은 것으로 보고 있다.

시 관계자는 "양승조, 박찬우 의원 등 지역 출신 정치인을 포함, 다양한 경로를 통해 불씨를 살리려고 힘썼으나 낙관적인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더불어민주당 양승조(천안 병)의원 측 관계자는 "정부 예산담당 부서에서 천안역사 신축계획이 일단 배제된 것으로 알려졌으나 막판이라도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도록 노력하고 있다"며 "금명간 어떤 결정이든 나오게 될 것 같다"고 말했다.

yykim@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15:3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