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불법사금융서 평균 5천608만원 빌리고 금리는 연 110.9%"

송고시간2016-10-30 14:00

대부금융협회 설문…응답자 1.07% "불법사금융 이용 경험"

(서울=연합뉴스) 박의래 기자 = 전국 성인 중 1.07%가 불법 사금융을 이용한 경험이 있으며, 1인당 평균 5천608만원을 빌린 것으로 나타났다.

30일 한국대부금융협회에 따르면 한국갤럽에 의뢰해 지난 9월 20일부터 10월 16일까지 전국 성인 5천23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한 결과 전체 응답자의 1.07%가 불법 사금융을 이용한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조사 결과(0.82%)보다 0.25%포인트 높은 수치다.

또 이들의 평균 이용금액은 5천608만원으로 지난해 설문 때보다 74.8%(2천399만원) 늘었다. 평균 금리는 연 110.9%로 3.7%포인트 하락했다.

대부금융협회는 "설문 결과를 20세 이상 성인 인구로 환산하면 약 43만명이 총 24조1천억원의 불법 사금융을 이용한 것으로 추정된다"고 말했다.

다만 이 설문의 표본오차가 95% 신뢰도에 ±1.38%여서 대부금융협회의 추정치는 실제와 다를 수 있다.

불법 사금융 이용목적으로는 사업자금이 48.8%(복수응답)로 가장 많았고, 가계생활자금(36.1%)과 대출금 상환(10.2%) 순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성이 83.3%를 차지했고 연령은 40대가 31.5%로 가장 많았다.

대출자의 월 소득은 300만~500만원 미만이 33.3%로 가장 많았고, 직업은 자영업 종사자(33.3%)가 1위였다.

임승보 한국대부금융협회 회장은 "최근 서민 가계경제의 위축으로 증가 추세에 있는 불법 사금융 이용실태를 파악하기 위해 설문조사를 시행했다"고 말했다.

laecorp@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