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슈틸리케호, 우즈베크전 명단 31일 발표…'측면 풀백 고민'

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연합뉴스 자료사진]
울리 슈틸리케 축구대표팀 감독.[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영호 기자 = 캐나다 평가전(11월 11일)과 2018 러시아 월드컵 최종예선 우즈베키스탄과 5차전(11월 15일)에 나설 태극전사 명단 발표를 앞두고 축구 대표팀의 최대 약점인 수비진 구성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울리 슈틸리케 감독은 31일 오전 10시 종로구 축구회관 2층 회의실에서 캐나다전과 우즈베키스탄전에 나설 23명의 대표선수 명단을 발표한다.

이번 명단 발표에서 관심이 집중되는 것은 수비진이다.

한국은 월드컵 최종예선을 치르는 동안 2승1무1패(승점 7)를 기록, 이란(3승1무·승점 10)과 우즈베키스탄(3승1패·승점 9)에 이어 A조 3위로 밀렸다.

슈틸리케호는 최종예선에서 두 차례 승리(중국전 3-2승, 카타르전 3-2승)와 한 차례씩 무승무(시리아전 0-0 무)와 패배(이란전 0-1패)를 기록했다.

4경기 동안 6골을 넣어 경기당 평균 1.5골을 기록했으나 5골을 허용해 경기당 평균 1.25 실점을 기록했다.

이란이 4경기 무실점을 펼치고, 우즈베키스탄이 단 1실점에 머문 것과 비교하면 '뒷문 단속'에 실패했다는 평가를 들을 수밖에 없다.

특히 두 차례 승리를 따내는 동안에도 각각 2실점씩 허용, 진땀승을 거둔 터라 슈틸리케 감독은 이번 우즈베키스탄과 최종예선 5차전에서 특단의 수비 대책을 내놔야만 하는 상황이다.

이란전에서 패한 뒤 고개 숙인 축구대표팀.[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란전에서 패한 뒤 고개 숙인 축구대표팀.[연합뉴스 자료사진]

하지만 대표팀의 상황을 그리 녹록지 않다. 무엇보다 전문 풀백 요원의 부재가 걱정거리다.

박주호(도르트문트), 김진수(호펜하임), 윤석영(브뢴비) 등 해외파 풀백 자원들이 주전 경쟁에서 밀린 탓에 대표팀에 합류하지 못하면서 슈틸리케 감독은 어쩔 수 없이 '전문 풀백'이 아닌 '멀티 풀백' 자원에 좌우 풀백 자리를 맡겨야 했다.

대표적인 선수가 장현수(광저우 푸리)다. 애초 중앙 수비자원인 장현수는 대표팀 사정 때문에 오른쪽 풀백으로 보직을 바꿨다.

이런 가운데 오른쪽 풀백 자원인 이용(울산)이 최근 복부 통증으로 시즌을 접으면서 슈틸리케 감독의 고민은 더욱 깊어질 수밖에 없다.

카타르와 월드컵 최종예선 4차전 때 발탁한 고광민(서울)과 정동호(울산)가 좌우 풀백을 모두 소화할 수 있지만 '전문 오른쪽 풀백' 자원으로 분류하기 어렵다.

게다가 고광민은 A매치 경험이 전혀 없고, 정동호도 A매치 5경기 출전이 전부여서 주전으로 월드컵 최종예선에 내보내기에는 무리가 따른다.

그나마 왼쪽 풀백 자리에는오재석(감바 오사카)과 홍철(수원)이 버티고 있는 게 다행스러울 정도로 좌우 풀백은 슈틸리케 감독의 최대 걱정거리다.

이 때문에 슈틸리케 감독은 이란과 최종예선 4차전이 끝난 뒤 K리그 클래식 경기를 지켜보며 '옥석 고르기'에 나섰지만 기존 대표팀 자원의 몸 상태 확인 이외의 특별한 성과는 얻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최종예선 4경기를 치르는 동안 무너진 수비 시스템 때문에 곤욕을 치른 슈틸리케 감독이 과연 어떤 선택에 나설지 귀추가 주목된다.

horn90@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14:2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