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미스 핀란드도 트럼프 성추행 주장…12번째 피해자 선언

"옆에서 몰래 엉덩이 꽉 움켜쥐어…아내 젊을 때 닮아서"

(서울=연합뉴스) 김수진 기자 = 미스 핀란드 출신 여성도 미국 공화당 대선 후보 도널드 트럼프에게 성추행을 당한 적이 있다고 주장했다.

27일(현지시간) 영국 일간 가디언에 따르면 전 미스 핀란드 니니 락소넨은 2006년 데이비드 레터맨의 '레이트쇼' 출연을 앞두고 트럼프가 자신의 몸을 더듬었다고 핀란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밝혔다.

가디언은 락소넨의 주장을 트럼프에 대한 여성들의 열두 번째 성추행, 성희롱 피해 선언으로 집계했다.

트럼프는 1996년 미스 유니버스 조직회를 인수해 매년 미스 유니버스, 미스 USA 대회 등을 개최해 왔다.

락소넨은 "방송 프로그램이 시작되기 전 건물 밖에서 사진을 찍었는데 트럼프가 내 오른쪽 옆에 서더니 갑자기 내 엉덩이를 꽉 움켜쥐었다"고 말했다.

그녀는 "아무도 본 사람이 없었지만 나는 정말 움찔했다"며 "그리고 도대체 이게 무슨 일인지 생각했다"고 털어놨다.

락소넨은 그해 또 다른 행사에서 트럼프가 자신을 좋아한다는 말을 전해 듣는 '불쾌한 경험'을 했다.

그녀는 "내가 (트럼프 부인) 멜라니아의 젊은 시절과 닮았기 때문이라고 했다"며 "정말 역겨웠다"고 털어놨다.

앞서 성인물 배우 제시카 드레이크, 멕시코 출신 배우 살마 아예크 등 다른 여성들도 트럼프로부터 봉변을 당했다고 잇따라 문제를 제기했다.

트럼프 선거캠프는 트럼프에게 앞서 제기된 11건의 피해 주장을 모두 부인하고 있다.

2013년 6월 15일 미스 유니버스 대회에 참가해 출전자들과 사진 촬영을 하는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AP=연합뉴스 자료사진]
2013년 6월 15일 미스 유니버스 대회에 참가해 출전자들과 사진 촬영을 하는 미국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AP=연합뉴스 자료사진]

gogog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13: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