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다음주 가을추위 온다…서울 11월1일 아침 최저 1도

(서울=연합뉴스) 전준상 기자 = 다음 주 화요일과 수요일인 11월 1∼2일 가을 추위가 전국적으로 절정에 이를 전망이다.

기상청은 28일 "오늘 오후부터 북쪽에서 찬 공기가 남하하면서 당분간 평년보다 낮은 기온분포를 보이겠고, 바람도 강하게 불면서 체감온도가 낮아 쌀쌀해지는 가을 추위가 나타날 것"이라며 "이 추위는 다음 달 2일까지 지속하다가 점차 누그러질 것"이라고 밝혔다.

가을추위 기승
가을추위 기승

특히 모레인 30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 우리나라 상공에 차가운 공기가 유입된 가운데 복사냉각으로 기온이 크게 떨어지면서 일부 중부 내륙과 산간에는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이 있을 것으로 예상한다.

서울 아침 최저기온은 토요일인 29일 8도, 30일 3도, 31일 6도, 11월 1일 1도, 11월 2일 1도, 11월 3일 4도, 11월 4일 6도, 주말인 11월 5일 7도 등으로 예보됐다.

기상청 관계자는 "오늘 오후부터 시작된 가을 추위는 다음 주 수요일을 고비로 주춤할 것"이라며 "일교차가 상당히 큰 전형적인 가을 날씨가 나타나겠으니 감기에 걸리지 않도록 건강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편, 이날 오전 6시 5분께부터 설악산 대청봉과 중청, 소청봉 등 해발 1천500m 이상의 고지대에 첫눈이 내렸다.

올가을 설악산 첫눈은 지난해 10월 10일에 비해 18일 늦은 것이다.

눈은 30여 분간 이어졌으나 내린 양이 적어 적설량은 기록되지 않았다.

올해 가을 설악산 첫 눈
올해 가을 설악산 첫 눈

chunj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13: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