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환호, 회한 교차한' 삼례 3인조 사건 재심 법정

(전주=연합뉴스) 김동철 기자 = "이제 무거운 짐을 내리고 저희 엄마, 아빠가 좋은 나라, 편한 나라로 가시게 됐습니다. 새 출발 하겠으며 국민 여러분께 고맙다는 말씀 전합니다"

기뻐하는 '삼례 3인조'
기뻐하는 '삼례 3인조'

28일 '삼례 3인조 강도치사사건' 재심 공판이 진행된 전주지법 2호 법정. 재판장의 무죄평결이 내려지자 방청객과 바깥에서 큰 환호가 울렸다. 방청석에서는 "대한민국 만세"가 연신 터져 나왔다.

'살인자'라는 누명을 쓰고 17년을 살아온 '삼례 3인조'와 가족, 피해자 유족들은 회한이 교차했다.

재심 개시 결정 등 재판과정에서 어느 정도 무죄를 예견했지만, 재판부가 막상 무죄를 선고하자 정작 당사자들은 담담한 표정을 지었다.

법정 빠져나오는 '삼례 3인조'
법정 빠져나오는 '삼례 3인조'

이날 재판부는 피고인들을 위로하고 '선배 재판부'의 과오를 반성하는데 많은 시간을 할애했다.

무죄를 선고한 전주지법 제1형사부 장찬 부장판사는 "17년간 크나큰 정신적·육체적 고통을 겪은 피고인들과 그 가족 여러분께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을 뗐다.

이어 "재심 대상 판결이 유죄로 판단한 것은 피고인들이 자백했다는 점에서 크게 주목했다. 법원으로서는 설령 자백했더라도 정신지체로 자기 방어력이 부족한 약자들이라는 점을 살펴 좀 더 관심을 가지고 자백에 대해 객관적이고 합리적인 부분에 대해 면밀히 살피지 못한 것이 매우 아쉽고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사건을 계기로 법원은 앞으로 지적장애인 등 사회적 약자의 방어권 보장에 대해 좀 더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거듭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피력했다.

재판이 끝나자 피고인들과 가족, '삼례 3인조'의 누명을 벗기려고 노력했던 박영희 전 전주교도소 교화위원, 박준영 변호사 등 20여 명은 얼싸안고 지난 세월의 회한을 떠올리며 눈시울을 붉혔다.

이들은 조만간 국가를 상대로 손해배상청구소송을 제기할 방침이다.

sollens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13:5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