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 국민의당, 촛불집회 '불참'...총공세에도 장외투쟁은 경계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원내대표 [연합뉴스 자료사진]


수권정당 면모 부각하고 대통령 하야 탄핵 주장엔 거리두기

(서울=연합뉴스) 이정현 박수윤 기자 =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은 28일 '최순실 국정농단 의혹' 파문과 관련, 성역없는 진상규명 등을 촉구하고 비판의 고삐를 죄면서도, 시민 사회단체, 정의당 등이 주도하는 주말 장외 촛불집회와 '대통령 탄핵 하야' 주장과는 거리를 두며 책임있는 야당 역할을 수행하기로 했다.

우상호 민주당 원내대표는 촛불집회 참석 여부와 관련,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장외로는 안 나간다"며 당 차원의 참여는 없을 것이라고 밝혔다. 문재인 전 대표나 박원순 서울시장, 안희정 충남지사 등 대선주자들도 대부분 불참할 것으로 알려졌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그는 기자간담회에서 정의당의 대통령 하야 요구에 대해선 "민심이 들끓는 것을 심정적으로는 이해하나 그런 상황이 발생하면 더 혼란이 오고 피해는 고스란히 서민에게 돌아간다"며 "정의당의 움직임에 같이 할 생각은 없다"고 답했다.

박지원 국민의당 비대위원장도 기자들과 만나 촛불집회 참석 여부와 관련, 민주당과 마찬가지로 "아직 정치권에서 그렇게 나서선 안 된다는 생각"이라고 거리를 뒀다.

박 비대위원장은 대통령 하야 주장에 대해 "그렇게 강경하던 박지원이 요즘 왜 그렇게 약해졌느냐는 비난도 많이 받지만 대통령은 보호돼야 하고 헌정중단이 돼선 안 된다"며 "옛날 선비들이 임금에게 사표 내고 낙향하듯 그렇게 해서 대통령이 거국중립내각을 구성할 수 있게 만들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국민의당 김성식 정책위의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의당 김성식 정책위의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와 함께 민주당은 "정부 여당의 국정능력이 붕괴한 이 마당에 야당으로서 책임있는 국정 감시 역할을 대폭 강화하겠다"며
국정경험 전문가 소집과 자문, 당내 비상체제 구축과 현안 논의, 범민주세력 대오 단일화를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보수 원로를 만났는데 '국민이 기댈 곳은 민주당밖에 없다'고 하셔서 마음이 무거웠다"며 "비록 야당이지만 국가 혼란이 극대화돼 경제위기에 휩싸이지 않게 하는 일에 안정감 있게 대처하겠다고 약속드린다"고 강조했다.

국민의당 김성식 정책위의장은 "3당 원내대표가 만나 비상시국회의라도 운영해 국민을 안심시켜야 한다"며 "우리 당의 민생경제점검회의 재가동을 포함해 국민을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준비를 하겠다"고 강조했다.

lis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12: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