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손해보험협회 전무에 서경환 전 금감원 국장(종합)

생보협회 등 전무 이어 다시 '낙하산 논란' 인사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서경환(59) 전 금융감독원 국장이 손해보험협회 전무로 선임됐다.

손해보험협회는 11월 1일부로 서 전 국장이 협회 전무로 취임한다고 28일 밝혔다.

서경환 전 국장은 1986년 보험감독원에 입사, 상품계리실·보험계리실·감사실·보험검사1국 등을 거쳐 금감원 분쟁조정국장과 대전지원장 등을 지냈다.

서 전 국장이 손보협회 전무로 결정됨으로써, 금융권의 '낙하산 논란'이 또 한 번 일어날 것으로 전망된다.

금융당국과 업계는 2014년 세월호 사고 이후 '관피아'의 폐해를 줄이기 위해 협회 회장에 민간 경력의 전문경영인을 앉히고, 부회장직을 폐지하고 전무직을 신설한 바 있다.

그간 정부와 당국 출신이 주로 금융협회의 회장·부회장직을 맡아 왔는데, 이것이 문제로 지적되자 대응책을 낸 것이다.

이에 따라 삼성생명[032830] 대표 출신인 이수창 생명보험협회장, LIG손보(현 KB손보) 사장 출신인 장남식 손해보험협회장이 민간 출신 수장으로 선출됐다.

그러나 전무직은 공석인 상태로 협회를 운영해 왔는데, 금융권에서는 '관 출신'이 전무로 부임할 것이라는 소문이 끊이지 않았다.

이 소문대로 올해 들어 각 금융협회의 '2인자' 자리에 줄줄이 관료 출신들이 취임하고 있다.

앞서 생명보험협회는 지난 8월 송재근 전 금융위원회 과장을 신임 전무로 임명한 바 있다.

금융투자협회에서는 지난해 3월 청와대 선임행정관 출신인 한창수 전무가, 9월에는 미래창조과학부 우정사업본부장 출신인 김준호 자율규제위원장이 각각 선임됐다.

이달 20일에는 은행연합회 전무에 재정경제부·금융위원회 출신인 홍재문 전 한국자금중개 부사장이 임명됐다.

은행연합회에서는 올해 초 전무직에 김형돈 전 조세심판원장이 선임되려다 공직자윤리위원회 심사를 통과하지 못해 무산되는 일이 벌어지기도 했다.

아직 부회장직이 남아 있는 여신금융협회의 경우 2014년 4월 선임돼 임기가 내년 4월까지인 이기연 부회장이 금감원 부원장보 출신이다.

2014년 4월 선임된 저축은행중앙회 정이영 전무도 금감원 조사연구실장 출신이다.

sncwoo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11:56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