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주말 N 여행> 영남권: 11만그루 오색 국화의 향연…마산가고파축제 개막

(창원=연합뉴스) 차근호 김준범 김용태 박정헌 기자 = 10월 마지막 주말인 29∼30일 영남권은 쌀쌀한 가을 날씨를 보이며 일부 지역에서는 비도 내리겠다.

창원에서는 단일품종 꽃 축제론 전국 최대 규모인 '마산가고파국화축제'가 열린다.

◇ 쌀쌀한 가을…일부 지역 비

토요일(29일)은 남동진하는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어 구름이 많겠다.

울산을 포함한 동해안은 동풍의 영향으로 흐리다가 오전 한때 비가 조금 내리겠다.

일요일(30일)은 서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영향으로 대체로 맑은 날씨를 보이겠다.

29일 아침 최저기온은 부산 13도, 울산 12도, 창원 12도, 진주 10도, 거창 7도, 통영 13도 등으로 예보됐다.

30일 아침 최저기온은 부산 11도, 울산 8도, 창원 9도, 진주 7도, 거창 4도, 통영 10도 등으로 예보됐다.

바다의 물결은 남해동부와 동해남부 전 해상에서 오전에 0.5∼3.0m, 오후에 0.5∼2.0m로 오전에 높게 일다가 오후에 점차 낮아지겠다.

마산가고파국화축제 [연합뉴스 자료]
마산가고파국화축제 [연합뉴스 자료]

◇ '형형색색 국화꽃의 향연'…가고파국화축제

문화체육관광부 선정 유망축제이자 단일품종 꽃 축제론 전국 최대 규모인 '마산가고파국화축제'가 28일 막을 올려 다음 주 주말까지 열린다.

2000년 시작한 이 축제는 올해로 16번째로 주 행사장인 경남 창원시 마산합포구 마산항 제1부두는 온통 국화 천지다.

수많은 송이가 한꺼번에 꽃을 피우는 국화작품인 '다륜대작'(多輪大作), 소망기원탑, 요트, 허수아비 가족, 거북선 등 11만 그루 오색 국화로 만든 작품 7천600점이 축제기간 관광객들의 마음을 사로잡을 예정이다.

오색 국화꽃으로 장식한 열기구는 창원광역시로 도약을 상징한다.

국화산업홍보관에서는 국화차, 국화술, 국화비누, 국화압화 등 다양한 국화상품을 구경하거나 저렴하게 구입할 수 있다.

마산가고파국화축제 행사장 [연합뉴스 자료]
마산가고파국화축제 행사장 [연합뉴스 자료]

창원시설관리공단 해양레포츠스쿨은 행사장 바로 옆에서 12인승 크루즈 요트 2대와 카약 10대로 해양레포츠 체험기회를 제공한다.

창원시는 마산역∼창동예술촌∼어시장∼행사장을 30분 간격으로 오가는 셔틀버스를 오전 10시부터 오후 8시까지 운행한다.

지난해 국화축제 때는 국내외 관광객 110만 명이 방문해 365억원의 경제 파급효과가 있었다.

행사장이 있는 마산합포구 일대는 국내에서 처음으로 국화를 상업 재배한 곳이다.

지금도 가장 앞선 재배 기술을 내세워 전국에서 가장 많은 국화를 생산한다.

home1223@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11: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