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박근혜 정권 퇴진"…서울 도심서 1천명 규모 집회(종합2보)

주말에도 진보단체·시민 참여 대규모 집회…대학생·교수 사흘째 시국선언
민중총궐기 서울지역 민중대회
민중총궐기 서울지역 민중대회(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영풍문고 앞에서 열린 민중총궐기 서울지역 투쟁본부의 '2016 서울민중대회’에 참가한 시민들이 대통령 퇴진 구호를 외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사건팀 =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진상규명과 박근혜 대통령 퇴진을 촉구하는 대규모 집회가 서울 도심에서 열렸다.

민중총궐기 서울지역투쟁본부는 28일 오후 7시에도 서울 종로구 영풍문고 앞에서 1천여명(경찰 추산)이 참석한 가운데 대통령 하야를 촉구하는 민중대회를 열었다.

이들은 대회에서 발표한 결의문에서 "박근혜 정권이 퇴진해야 한다고 외치는 것은 단지 최순실의 국정농단에 의한 민주주의 파괴만이 아니다"라며 "수많은 민생파탄과 경제파탄, 평화파괴를 불러온 무능에 국정농단이 화룡점정을 찍은 것뿐"이라고 정권을 비판했다.

이어 정권을 비호한 여당과 무능한 보수 야당도 책임을 지워야 한다며 국민들에게 다음 달 12일 열리는 민중총궐기 참가를 호소했다.

이들은 집회를 마친 후 을지로입구역을 거쳐 서울시청 앞으로 가 정리집회를 열고 해산했다.

민중총궐기 투쟁본부는 주말인 29일 오후 6시에도 서울 청계광장에서 박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대규모 촛불집회 '모이자! 분노하자! #내려와라_박근혜 시민 촛불'를 연다.

경찰은 최씨가 박근혜 정권의 '비선 실세'라는 사실이 드러난 이후 서울 도심에서 열리는 첫 주말 집회인 만큼 이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특히 경찰은 '최순실 게이트'가 국민적 관심사가 된 만큼, 진보단체와 무관한 일반 시민도 가세해 참가자가 늘어날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있다.

투쟁본부는 이후 다음 달 1일부터 민중총궐기 집회를 여는 12일까지 매일 저녁 집회를 여는 등 비상 시국행동을 벌일 계획이다.

대학가에서는 박근혜 대통령을 비판하고 의혹에 대한 진상규명을 요구하는 시국선언이 사흘째 이어졌다.

서울대 총학생회는 이날 오후 2시 서울대 본관 앞에서 시국선언 기자회견을 열고 "비선실세가 대통령에게 부여된 행정권을 아무 자격 없이 남용했고 이 국정 농단으로 국민의 주권은 전면 부정당했다"며 "이에 분노를 넘어 비통함을 느낀다"고 밝혔다.

학생들은 "박근혜 대통령은 대통령으로서 최소한의 사리 판단과 직무수행 능력마저 없음이 명시적으로 확인됐다"며 "국민을 기만하고 정치적 대표성을 상실한 박근혜 정권의 퇴진을 엄중히 요구한다"고주장했다.

연세대 총학생회도 시국선언문을 발표해 "비선실세는 모든 국민의 자유와권리를 법에 따라 수호해야 마땅한 박근혜 대통령 뒤에 숨어 있었다"며 "국정농단 사태로 대한민국 민주주의는 붕괴했고 현 정권은 정당성을 잃었다"고 지적했다.

서강대, 한국외대, 서울교대,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법전원·로스쿨), 고려대 법전원 학생들도 시국선언문을 발표했다.

전날 시국선언을 한 성균관대 교수들에 이어 경희대 교수의회도 이날 시국선언문을 내 "대통령은 최순실의 공범"이라며 "범죄 당사자인 대통령을 남은 임기 동안 지켜볼 인내심이 우리에겐 더는 없다"고 말했다.

대학생들은 인터넷 구글 지도에 시국선언을 발표한 학교 현황을 공유하면서 다른 학교에도 선언에 동참할 것을 호소하고 있다.

"하야하라"
"하야하라"(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28일 오후 서울 종로구 영풍문고 앞에서 열린 민중총궐기 서울지역 투쟁본부의 '2016 서울민중대회’에 참가한 시민들이 박근혜 대통령 하야를 요구하며 피켓을 들어보이고 있다. 2016.10.28
toadboy@yna.co.kr
'최순실 게이트' 시국선언 발표 대학 현황
'최순실 게이트' 시국선언 발표 대학 현황대학생들이 인터넷 구글 지도를 이용해 '최순실 게이트' 시국선언을 발표한 대학을 표시한 모습 [구글지도 캡처]

comm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21:1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