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의장·여야3당 원내대표, 31일 회동…난국 해법 모색

(서울=연합뉴스) 배영경 류미나 기자 = 정세균 국회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는 오는 31일 국회에서 회동해 '최순실 사태'로 교착상태에 빠진 국정의 정상화 방안을 논의키로 했다.

김영수 국회 대변인은 28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예산안을 법정 처리시한(12월 2일) 내에 여야 합의로 처리하기 위해 여야 원내대표들과 협의를 하자는 것"이라면서도 "현재 시국이 시국인 만큼 다른 이야기도 나올 수 있을 것"이라 밝혔다.

이에 따라 정 의장과 새누리당 정진석·더불어민주당 우상호·국민의당 박지원 원내대표는 오는 31일 오전 국회의장실에 모여 예산안을 비롯해 최근 '최순실 논란'의 진상 규명을 위한 특검의 방식, 거국중립내각 구성, 개헌 문제 등 현안 전반에 대해 논의할 것으로 예상된다.

정 의장과 여야 3당 원내대표의 이번 회동은 김재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 해임건의안 통과에 따른 국회 파동 이후 처음 이뤄지는 것이다.

정의장·여야3당 원내대표, 31일 회동…난국 해법 모색 - 1

ykba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11:27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