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민들은 어쩌라고…수입 쇠고기 이어 돼지고깃값도 급등

중국발 돼지고기 파동으로 수입가 2배↑…"당분간 고공행진"
진열된 돼지고기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진열된 돼지고기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열 기자 = 수입 쇠고기에 이어 돼지고기 가격까지 급등하면서 서민 가계의 주름살이 깊어지고 있다.

30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최근 중국발 돼지고기 파동의 여파로 서민들이 주로 찾는 수입산 돼지고기 수입 원가가 2배나 폭등했다.

독일, 스페인, 멕시코 등 유럽과 남미산이 많은 냉동 삼겹살 수입가는 지난 4~5월까지만 해도 ㎏당 4천~5천원대를 유지했으나 7월부터 오르기 시작해 10월 말 현재 ㎏당 8천원대로 껑충 뛰었다.

돼지고기 수입가가 급등하면서 대형마트에서 판매하는 수입 돼지고기 소비자가도 최대 33% 올랐다.

멕시코산 돼지고기를 주로 취급하는 롯데마트의 경우 10월 말 현재 수입 돼지고기 판매가가 ㎏당 1만2천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33%나 뛰었고 홈플러스에서도 ㎏당 1만3천원으로 작년 동기 대비 20.4% 상승했다.

이마트는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0%가량 오른 ㎏당 1만800원에 수입 돼지고기를 팔고 있다.

이마트는 수입 돼지고기의 경우 수입 원가는 큰 폭으로 올랐지만 서민 가계에 미칠 영향을 고려해 소비자 판매가 인상을 최대한 억제해 마진을 거의 남기지 않고 팔고 있다고 설명했다.

수입 돼지고기 가격이 이처럼 오른 것은 세계 최대 돼지고기 소비국인 중국의 돼지고기 수입량이 최근 급증했기 때문이다.

진열된 돼지고기와 쇠고기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진열된 돼지고기와 쇠고기 [AP=연합뉴스 자료사진]

중국은 최근 자국 내 수급조절 실패로 돼지고기 파동이 발생하면서 주로 유럽산 돼지고기 수입을 크게 늘렸다.

중국에서 돼지고기는 지난 3년간 공급 과잉으로 상대적으로 낮은 가격을 유지하다가 가격 하락으로 피해를 본 축산 농가들이 작년 말부터 사육두수를 줄이면서 올해 중반부터는 가격이 가파르게 올랐다.

중국 환경당국이 축산 농가에 대한 위생감독을 강화한 것도 돼지 사육두수 감소의 원인이 됐다.

가격 급등과 물량 부족으로 비상이 걸린 중국 당국은 자국민들의 주 식재료인 돼지고깃값 안정을 위해 유럽산 돼지고기 수입을 확대했고 이런 움직임은 수입선이 유사한 한국 등에 영향을 미쳤다.

국내에서는 수입 돼지고깃값 상승에 더해 최근 고지방 저탄수화물 다이어트가 유행하면서 국산 돼지고깃값까지 덩달아 뛰었다.

10월 말 현재 국산 돼지 지육 시세가는 ㎏당 4천700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의 4천200원보다 11.9% 상승했다.

이마트 문주석 축산 바이어는 "중국발 돼지고기 파동으로 인한 수입 돼지고깃값 상승과 국내 돼지고기 수요 증가 등으로 당분간 돼지고기 가격은 고공행진을 지속할 전망"이라며 "수입 쇠고기에 이어 돼지고깃값까지 크게 오르면서 소비자 부담이 커지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이마트는 개점 23주년을 맞아 지난 27일부터 다음 달 2일까지 국산 돼지고기 40% 할인행사를 진행, 국산 삼겹살을 수입산보다도 저렴하게 판매한다고 밝혔다.

대형마트에 진열된 수입산 돼지고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대형마트에 진열된 수입산 돼지고기 [연합뉴스 자료사진]

passi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30 06:55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