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안철수 "비서실장·총리 책임지고 당장 그만둬라"

"최순실 사태 수습하지 않으면 강제로 수습될 것"
안철수 광주에서 '깜짝 성명'
안철수 광주에서 '깜짝 성명'(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전 상임대표가 28일 오전 광주 북구 용봉동 향기교회에서 열린 빛고을노인대학연합회 어르신한마당축제를 찾아 특강을 진행하기에 앞서 성명을 발표하고 있다. 안 전 대표는 "최순실 사태를 수습하지 않으면 강제로 수습될 것"이라며 박근혜 정부를 향해 날 선 목소리를 냈다.

(광주=연합뉴스) 정회성 기자 = 국민의당 안철수 전 상임대표가 28일 "최순실 사태를 수습하지 않으면 강제로 수습될 것"이라며 "비서실장과 총리는 당장 그만두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안 전 대표는 이날 광주를 찾아 어르신한마당축제 특강을 진행하기에 앞서 "정부와 국민께 드리는 짧은 성명을 준비해왔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작금의 박근혜 대통령 국기문란 사건에 대해 국민은 모욕감을 느끼고 있다"며 "저 역시 너무 기이하고 받아들이기 힘든 이 상황에 분노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시간이 많지 않다. 대통령 지지율의 급속한 추락은 이미 국정 공백 상태에 와 있음을 말한다"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강력히 경고한다"며 "우선 비서실장과 총리가 먼저 책임을 져라. 당장 그만두라"고 말했다.

그는 "나라를 이렇게 무너뜨려도 되는 거냐. 우리 국민을 이렇게 배신해도 되는 거냐"며 "사태를 빨리 수습하지 않으면 강제로 수습될 것임을 다시 한 번 강력히 경고한다"고 강조했다.

안 전 대표는 "국민과 함께 이 나라 정의를 지키고 민주공화국 시민으로서 부끄럼 없이 당당한 대한민국 만들기 위해 제가 가진 모든 힘을 쏟겠다"며 성명을 마무리했다.

1박 2일 광주와 전남을 찾은 안 전 대표는 오후에는 해남에서 내일포럼 초청 강연을 이어간다. 29일 일정은 비공개로 소화할 예정이다.

h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11:22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