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강남 흉기 대치극 주도' 범서방파 조직원, 1심 실형

법원 "폭력조직 활동, 선량한 시민에 피해…엄벌해야"
[연합뉴스TV 캡처]
[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2009년 서울 강남 일대에서 폭력조직 범서방파와 칠성파가 흉기를 들고 24시간 동안 '대치극'을 벌이며 맞서는 데 주도적인 역할을 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범서방파 중간간부에게 1심에서 실형이 선고됐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29부(김수정 부장판사)는 28일 폭력행위 등 처벌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로 구속기소 된 범서방파 소속 나모(49)씨에게 징역 3년 6개월을 선고했다.

나씨는 2009년 11월 11일 '부산 칠성파 조직원들이 전쟁을 하려고 상경했다'는 소식을 듣고 조직원들과 함께 회칼과 알루미늄 야구방망이 등을 들고 조직 간 '패싸움'을 준비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범서방파와 칠성파는 당시 24시간 동안 강남 일대에서 장소를 옮겨가며 대치했지만, 충돌은 없었다. 국내 폭력조직을 대표하는 두 집단은 서울지역의 사업영역 다툼을 시작으로 갈등한 것으로 전해졌다.

나씨는 마카오 등지에서 1억원대 판돈을 걸고 원정도박을 벌인 혐의로도 추가 기소됐다.

재판부는 "나씨가 조직원으로서 칠성파와의 대치 상황에서 주도적인 역할을 담당했다"며 "폭력조직의 활동은 그 자체로서 선량한 시민에게 직·간접적으로 심각한 피해를 일으키고 사회에 불안감을 조성해 엄하게 처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다만 재판부는 "나씨가 범서방파 수괴의 지위에 있었다고 인정할 만한 증거가 없다"고 판단했다. 나씨가 범서방파 내에서 '고문'으로 이름을 올리고 있었지만, 실질적으로는 김태촌씨가 사망한 이후 두목 역할을 했다는 검찰 주장을 받아들이지 않았다.

jaeh@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10:4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