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클라리네티스트 김한, 佛 자크 랑슬로 콩쿠르 1위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금호영재' 출신 클라리네티스트 김한(20)이 프랑스에서 열린 '제3회 자크 랑슬로 국제 클라리넷 콩쿠르'에서 1위를 했다고 28일 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이 전했다.

김한은 27일(현지시간) 루앙에서 열린 대회 결선에서 우승과 함께 청중상, 위촉작품 최고 연주상 등 2개의 특별상도 함께 수상했다.

그는 우승상금을 포함해 모두 1만2천500유로(약 1천500만원)를 받았으며 독일과 프랑스 등 유럽에서 연주할 기회도 함께 얻었다.

김한은 2007년 '금호영재콘서트'를 통해 데뷔했으며 2009년 베이징 국제음악콩쿠르 '최고 유망주상'으로 주목받은 기대주다.

예원학교와 싱가포르 국립예술학교, 이튼칼리지, 길드홀 음악원에서 공부한 뒤 현재 독일 뤼벡 국립음대에서 자비네 마이어에게 배우고 있다.

자크 랑슬로 콩쿠르는 프랑스 출신의 명 클라리네티스트 자크 랑슬로를 기리고자 2012년 처음 만들어진 대회로 18∼35세 젊은 클라리넷 연주자를 대상으로 2년에 한 차례씩 프랑스와 일본을 오가며 열린다.

한국인 연주자 가운데에는 역시 금호영재 출신인 클라리네티스트 김상윤이 2012년 첫 대회에서 1위를 한 바 있다.

올해는 모두 80여명이 본선에 올라 기량을 겨뤘다. 스페인의 크리스티나 마테오 사에즈가 2위를, 이탈리아의 케빈 스파뇰로가 3위에 올랐다.

클라리네티스트 김한
클라리네티스트 김한[금호아시아나문화재단 제공]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10: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