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가톨릭의료원 "교직원 출산장려…셋째 아이에 600만원"

첫째 100만원·둘째 200만원·셋째 300만원 지급

(서울=연합뉴스) 강애란 기자 = 가톨릭중앙의료원이 교직원의 출산을 장려하기 위한 지원금을 대폭 확대했다.

가톨릭중양의료원은 올해 노사합의를 통해 교직원이 첫째 아이를 출산할 경우 100만원, 둘째 아이 200만원, 셋째 아이부터는 300만원을 지급하기로 했다고 28일 밝혔다.

이에 따라 교직원이 재직 기간에 셋째 아이까지 출산할 경우 600만원을 지원받게 되며, 부부가 모두 교직원으로 근무하면 최대 1천200만원이 지급된다.

기존에는 첫째 아이를 출산하면 50만원, 둘째 아이 70만원, 셋째아이부터는 100만원을 지급했고 교직원 부부일 경우에는 1인에게만 지급했었다.

출산장려금 확대 이외에도 가톨릭중앙의료원은 자녀 수에 제한 없이 중학교부터 대학교까지 학자금 일체를 지원하고 서울성모병원과 여의도성모병원 등 부속병원 내 직장어린이집을 개설해 운영하는 등 교직원의 자녀양육을 지원하고 있다.

강무일 가톨릭중앙의료원 원장은 "교직원이 일과 가정의 균형을 유지할 수 있도록 복리후생을 강화했다"며 "가톨릭 대표 의료기관으로서 생명존중 이념과 모성가치를 근간으로 출산을 장려하는 분위기를 갖추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aera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10:3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