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이상민·이수빈, 러시아 바가노바 국제 발레 콩쿠르 우승

남녀 시니어 부문 나란히 1위…박선미 여자 시니어 3위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기자 = 한국 발레 유망주 2명이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에서 열린 '제7회 바가노바 국제 발레 콩쿠르'에서 나란히 우승했다.

바가노바 콩쿠르와 한국예술종합학교(한예종) 등에 따르면 한예종 무용원에 재학 중인 이상민(18)과 이수빈(18)이 27일(현지시간) 상트페테르부르크 에르미타주 극장에서 열린 대회 결선에서 각각 남녀 시니어 부문 1위를 차지했다.

러시아 바라노바 콩쿠르에서 동반 우승한 이상민(왼쪽)과 이수빈(오른쪽)
러시아 바라노바 콩쿠르에서 동반 우승한 이상민(왼쪽)과 이수빈(오른쪽)[바가노바 콩쿠르 공식 페이스북 사진 캡처]

이상민과 이수빈은 29일 마린스키 극장에서 열리는 수상자 갈라에서 공연하고 러시아 명문 발레학교 바가노바 아카데미에서 10개월간 연수할 기회를 얻게 됐다.

두 사람 외에 한예종 예비학교 소속의 박선미(18)도 시니어 부문 3위에 올랐다.

이상민과 이수빈은 앞서 여러 국제 무용 콩쿠르에 입상하며 두각을 나타낸 기대주들이다.

이상민은 지난해 베를린 국제 무용 콩쿠르 고등부 2위, 올해 4월 러시아 페름에서 열린 아라베스크 발레 콩쿠르 시니어 부문 2위를 했다.

이수빈은 2014년 세계 최고 권위의 불가리아 바르나 콩쿠르 주니어 부문 전체 그랑프리(1위)와 특별상 등 3관왕을 기록했다. 바르나 콩쿠르 우승을 계기로 지난해 불가리 국립 소피아발레단에서 주역으로 출연하기도 했다.

바가노바 콩쿠르는 마린스키(구 키로프) 발레단 산하의 바가노바 아카데미가 15∼18세 발레 학도들을 대상으로 여는 경연이다. 1988년 시작해 2006년까지 2∼5년 간격으로 개최되다 10년 만인 올해 다시 열렸다.

울리야나 로팟키나(1990년 1위), 스베틀라나 자하로바(1995년 2위) 등 스타 무용수들이 이 대회에서 입상했다.

한국인 가운데에는 2006년 제6회 대회 때 신승원과 윤전일이 최우수 2인무상을, 이은원이 특별상인 '엘레강스상'을 받은 바 있다.

발레리노 이상민
발레리노 이상민[한국예술종합학교 제공]
발레리나 이수빈
발레리나 이수빈[한국예술종합학교 제공]

inishmor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10:2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