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두테르테 "마약범 2만∼3만명 죽을것…신 계시로 막말 안하겠다"(종합2보)

마약혐의 지방관료 명단에 오른 현직 시장 등 10명, 경찰에 사살돼

(하노이=연합뉴스) 김문성 특파원 =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마약과의 유혈전쟁'의 고삐를 늦추지 않고 마약 용의자를 계속 사살하겠다는 뜻을 밝혀 국제사회의 우려와 반발이 커질 것으로 보인다.

두테르테 대통령이 사흘간의 일본 방문을 마치고 27일 밤 귀국해 마약 근절 의지를 강조하며 마약과의 전쟁으로 2만∼3만 명이 더 죽을 것을 예상할 수 있다고 말한 것으로 현지 ABS-CBN 방송 등이 28일 전했다.

그는 "필리핀에는 적어도 300만 명의 마약 투약자가 있다"면서 "마약이 나라를 파괴하고 있으며 이것이 내가 그들을 죽이는 이유"이라고 설명했다.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EPA=연합뉴스 자료사진]

28일 오전 필리핀 남부 북코타바토 주의 한 검문소에서 지방관료 가운데 한 명인 삼수딘 디마우콤 시장과 그의 일행 9명 등 총 10명이 경찰에 사살됐다.

경찰은 디마우콤 시장 일행이 마약을 운반한다는 정보를 입수하고 이들의 차량을 검문하려다가 먼저 발포한 이들과 총격전이 벌어졌다고 밝혔다.

디마우콤 시장은 두테르테 대통령이 지난 8월 공개한 마약매매 연루 혐의가 있는 지방관료 명단에 포함돼 있었다.

필리핀에서는 지난 6월 말 두테르테 대통령이 취임 이후 4천 명 이상의 마약 용의자가 경찰이나 자경단 등의 총격으로 사망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지난 대선 기간에 "범죄자 10만 명을 죽여 물고기 밥이 되도록 마닐라만에 버리겠다"고 말했다.

인권단체와 미국, 유럽연합(EU), 유엔 등은 두테르테 정부가 마약 용의자 '즉결 처형'으로 인권을 침해한다며 사법 절차를 무시한 유혈 마약 소탕전의 중단을 요구하고 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자신의 막말 논란과 관련, 일본에서 비행기를 타고 돌아오는 길에 앞으로 욕하지 않겠다고 신에게 서약했다고 말했다.

그는 "비행기 안에서 모든 사람이 자는 도중에 '막말을 멈추지 않으면 비행기를 추락시키겠다'는 목소리를 들었다"며 "그건 신의 목소리였다"고 주장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신에게 비속어나 욕을 하지 않겠다고 약속했다"며 "신과의 약속은 국민에 대한 약속"이라고 말했다.

두테르테 대통령의 막말 중단 선언 이유가 생뚱맞은 데다가 그가 다혈질로 평소 직설적인 화법을 구사하고 있어 이 약속을 지킬지는 두고 봐야 할 것으로 보인다.

그는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에게 '개XX'라고 하는 등 자신의 정책을 비판하는 인사나 국가에 대해 욕을 서슴지 않아 외교 문제로 번지기도 했다.

마약 단속에 나선 필리핀 경찰[EPA=연합뉴스 자료사진]
마약 단속에 나선 필리핀 경찰[EPA=연합뉴스 자료사진]

kms123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17: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