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삼국시대 역사 담긴 계양산성 가치·활용방안 논의

中·日 전문가 초청 국제학술 세미나 열려

(인천=연합뉴스) 최은지 기자 = 삼국시대 지어진 인천 계양산성의 역사적 가치와 활용방안을 논의하는 국제학술세미나가 28일 인천시 계양구청에서 열렸다.

계양구와 겨레문화유산연구원이 주최한 세미나에는 박형우 계양구청장, 최몽룡 서울대학교 교수, 김기태 겨레문화유산연구원장, 정경일 중국 연변대학교 교수, 무카이 카즈오 일본 고대산성연구회 대표와 시민 등 300여명이 참석했다.

계양산성 국제학술세미나
계양산성 국제학술세미나[계양구청 제공]

최 명예교수는 '인천 계양산성과 역사적 맥락'이라는 주제의 기조 강연에서 "계양산성은 근초고왕 때인 서기 371∼392년 사이 한성백제가 서해 연안을 지키고자 쌓은 석성(石城)"이라고 밝혔다.

이는 계양산성의 첫 축조 시기를 삼국시대로 추정하던 학계 견해에서 한걸음 나아간 해석으로 계양산성 연구에 시사점을 던졌다.

그는 이어 "경기도에서 발견되는 삼국시대 유적들은 백제와의 접경지로 백제, 고구려, 신라사의 균형 있는 연구를 살릴 수 있다"이라며 "계양산성의 축조 연대는 대략 서기 371년∼392년 사이로 추정되는데 역사적 맥락 하에서 산성 연구를 재해석하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김기태 겨레문화유산연구원장은 계양산성 발굴 성과를 소개하며 "8차 조사에서 확인된 대형 건물지에서는 독특한 구조의 통일신라시대 유구가 발견됐다"며 "단일 시기에 조성된 완벽한 대형 벽체구조로 밝혀져 학술적 의의가 크다"고 평가했다.

2003년 인천 계양산성 2차 발굴조사 현장
2003년 인천 계양산성 2차 발굴조사 현장[연합뉴스 자료사진]

무카이 카즈오 일본 고대산성연구회 대표는 '일본의 고대 성곽과 계양산성의 비교·검토'라는 주제로 일본 성벽의 구조, 내부 시설의 변화, 출토 유물 등에 대해 강연했다.

최 명예교수가 좌장을 맡은 종합토론에서는 계양산성이 지닌 역사적 의의와 향후 사업추진 계획에 대해 논의했다.

김우웅 명지대학교 한국건축문화연구소 부소장은 8차에 걸친 시·발굴 조사 결과를 설명한 뒤 "성곽 보존과 관리는 '원형 보존'이 기본원칙이기에 2011년 수립한 복원·정비 기본계획의 내용을 검토해 합리적인 계획을 세워야 한다"고 제안했다.

그는 이어 "수많은 문화재 관련 자료를 담당 공무원이 체계적으로 관리하기는 어렵다"며 "계양산성 기초자료, 복원·정비·수리 자료 등 수많은 자료를 DB로 구축해 지속적인 문화재 관리를 할 수 있도록 해야 한다"고 말했다.

인천의 대표적 고성(古城)인 계양산성은 신라가 6세기 중반 한강 하류에서 세를 불릴 당시 핵심 거점으로 삼았던 곳으로 알려져 있다.

조선 시대 문헌인 증보문헌비고와 대동지지에는 이 산성(둘레 1천180m, 면적 6만2천863㎡, 높이 7m 규모)이 삼국시대에 축조된 것으로 기록돼 있다.

chams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1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