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중국동포 성공시대> (20) '대림동 터줏대감' 김성학 씨

송고시간2016-10-31 07:00

2002년 대림동에 '연변냉면' 개업…'조선족 타운' 선견지명 적중

식당 손님들 보며 웨딩홀 진출 '촉' 발휘…사업장 4곳으로 늘려

"조선족에 대한 부정적 인식, 자주 소통하다 보면 해소될 것"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연변냉면이라고 하면 좀 낯설죠? 평양냉면도, 중국냉면도 아니고…. 실은 제 나름대로 석 달을 고민해서 지은 간판입니다. 중국동포(조선족)에겐 고향의 맛을 떠올리게 하고, 한국인 손님에겐 연변 요리를 소개하겠다는 뜻이죠. 이 정도면 고유한 브랜드로 봐도 되지 않겠습니까?"

서울 영등포구 대림역 근처에는 14년 동안 한자리에서 연변 전통요리를 선보여온 음식점이 있다. 조선족 3세인 김성학(59) 대표가 2002년 차린 '연변냉면'이다.

28일 찾아간 연변냉면 본점에서 김 대표는 "한국으로 건너와 숱한 굴곡을 겪으며 이 자리까지 왔지만 대단한 성공담으로 봐도 될지 모르겠다"며 조심스럽게 인터뷰에 응했다.

서울 대림동 '연변냉면' 김성학 대표

서울 대림동 '연변냉면' 김성학 대표

그도 그럴 것이 김 대표는 고향인 중국 지린성을 떠나 38살이던 1995년 한국으로 건너오면서 인생의 항로가 확 바뀌었다.

"중국에서 대학을 졸업하고 10년 넘게 공무원으로 일하다 한국으로 파견됐습니다. 그때가 한중 수교(1992년) 직후라 연변 당국이 서울 주재 사무소를 세웠거든요. 사무소 대표로 부임해 중국 동포의 출입국 문제를 돕고, 한국 기업의 연변 투자를 유치하는 업무를 맡았죠. 당시 조선족 입국 초창기라 불법 체류, 인권 탄압 등으로 진통이 많았어요. 밤낮없이 일하느라 힘들었지만 그만큼 보람도 컸습니다."

그의 한국 생활이 '제 2막'으로 접어든 것은 우연한 계기에서였다. '코리안 드림'을 품고 온 중국 동포가 점점 늘어나지만 막상 이들이 향수를 달랠만한 공간은 없다는 생각이 머리를 스친 것이다.

김 대표는 곧장 시장 조사에 착수해 2001년 동대문구 장안동에 연변냉면 1호점을 차렸다. 하지만 평생 공직자로 살아온 그에게 음식 장사란 녹록지 않았다.

"처음엔 눈앞이 깜깜했죠. 고기는 어디서 떼어오는지, 채소는 어디서 배달받는지 하나도 몰랐거든요. 너무 힘들 땐 '내가 여기서 뭐 하고 있나' 하는 후회도 했습니다. 그래도 매일 같이 동대문을 돌며 전단을 뿌리고, 연변식 순대를 만들어 포장마차에 납품도 했죠. 단속은 왜 그리 자주 나오는지….(웃음) 이래저래 힘든 시절이었습니다."

하지만 고생 끝에 낙이 오는 법. '연변냉면에 가면 고향의 맛을 볼 수 있다'는 입소문이 퍼지면서 점차 매출이 늘었다. 김 대표는 여세를 몰아 2002년 연변냉면 2호점을 냈다. 심사숙고 끝에 선정한 입지는 다름 아닌 대림역 인근.

지금은 대림동이 '조선족 타운'을 방불케 하는 중국 동포의 밀집지가 됐지만 2000년대 초만 해도 그렇지 않았다. '왜 하필 대림동을 택했느냐'고 물었다.

"발품을 팔아보니 대림동에 월세방이 밀집했더라고요. 대중교통도 편리해 보였죠. 조만간 조선족이 몰려올 동네라는 판단에 과감하게 대림역 코앞에 2호점을 차렸습니다. 실제로 얼마 뒤 중국 동포가 너도나도 대림동에 터를 잡아 '조선족 타운'이 형성됐고, 그제야 양 꼬치, 중화요리 전문점도 줄줄이 들어섰죠. 저희 연변냉면은 일찌감치 자리를 닦은 덕택에 경쟁에서 선점 효과를 봤습니다."

김 대표가 2004년부터는 장안동 지점을 접고 대림동에 '올인'한 것도 이러한 이유에서다. 2003∼2005년 사이에 경기 안산, 서울 남산·명동 등에도 잠시 분점을 냈다가 가망이 없다고 판단되자 즉시 철수했다.

대신 대림역 인근에 연변냉면 2호점, 연변웨딩홀 1·2호점을 차례로 열고 사업을 확장했다. 신사업으로 웨딩홀에 진출한 데도 김 대표 나름의 '촉'이 있었다고 한다.

"식당에 찾아오는 손님을 보니 하나둘씩 결혼식을 하고, 돌잔치를 열고, 회갑연을 열더라고요. 중국 동포들이 한국에 정착하는 시대가 된 겁니다. 이들을 겨냥한 것이 웨딩홀 사업이죠. 예식 진행, 상차림, 연회장 인테리어, 의상 등을 가급적 조선족 전통 풍습대로 서비스해요. 가능하면 중국에서 하던 대로 잔치를 치르고 싶어하는 동포가 많거든요. 한국에서는 뷔페를 많이 차리지만 중국 동포는 원탁에 한상차림을 선호하는 식이죠."

김 대표가 현재 대림역 사업장 4곳에서 맞는 손님은 하루에 많게는 수백 명에 달한다. 15년 전 주방장을 포함해 직원 6명으로 시작한 사업이 이제는 수십 명의 일터가 됐다.

그래서인지 김 대표는 중국 동포가 한국 사회의 이웃으로 정착하도록 돕는 일에도 앞장서고 있다. 그는 2014년부터 중국동포연합중앙회 초대 회장을 맡아 한국 사회와 중국 동포를 잇고 있으며, 올해로 3년째 3만∼4만 명이 모이는 '중국동포 민속문화 축제'도 열고 있다.

연변 전통요리가 한국인 입맛에도 잘 맞을까. 이날 맛본 연변냉면 한 그릇에는 낯설게도 수박 조각과 메추리알이 동동 떠 있었다. 육수는 매콤하고 면은 쫄깃해 함흥냉면과 평양냉면의 중간쯤, 물냉면과 비빔냉면의 중간쯤 되는 맛이었다.

식탁에 마주 앉은 김 대표가 한마디를 건넸다.

"연변냉면이 처음엔 좀 새롭죠? 하지만 몇 젓가락 들다 보면 금방 '이 맛이구나' 하실 겁니다. 제가 보기엔 중국 동포가 마치 연변냉면 같아요.(웃음) 한국인이 보기에 처음엔 문화적 차이가 크겠죠. 부정적 인식이 있는 것도 사실이고요. 하지만 자주 소통하다 보면 어느새 가깝게 느껴질 때가 올 겁니다."

서울 대림동 '연변냉면' 김성학 대표

서울 대림동 '연변냉면' 김성학 대표


newglass@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