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민주, 특검 협상 중단 선언…"禹 등 부역자 사퇴 등 3대 선결"(종합)

"최순실·박근혜 국정유린사건으로 비정상사태 돌입…국민 '하야' 말하는 실정"
"새누리당의 '최순실 부역자', 우리가 먼저 정리해 발표할 수도"
민주당, '최순실 특검' 협상 중단 선언
민주당, '최순실 특검' 협상 중단 선언(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오른쪽 두 번째)가 28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추 대표는 이날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퇴 등 3대 선결 요건을 내세워 '최순실 특검' 협상 중단을 선언했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이정현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28일 "민주당은 현재 새누리당과 걸고 있는 모든 협상을 다시 생각해보겠다"며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의 사퇴 등 3대 선결요건을 내세워 '최순실 특검' 협상 중단을 선언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 회의에서 "3대 선결조건이 먼저 이뤄져야만 우리도 협상을 생각해보겠다"며 "첫번째 새누리당의 대국민 석고대죄가 이뤄져야 하며, 두번째 우수석 사퇴가 선행돼야 한다. 셋째 최순실 부역자의 전원사퇴가 이뤄져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어 "이렇게 해서 청와대와 정부와 집권당이 먼저 사죄하는 마음으로 국민의 상처를 이해하고 국정위기를 수습하려는 자세를 보인다면 우리는 적극적으로 새누리당과 마주하고 정국 정상화를 협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추 대표는 협상 중단 결정 배경에 대해 "야당은 국가정상화에 적극 협조할 것이지만, 우선 정부여당이 해야 할 최소한의 선결조건이 있는 것"이라며 "대통령의 '녹화 사과'를 통해 봤듯 현재 상태에 대한 (여권의) 상황인식이 너무 안이하며, 최순실 인터뷰를 보면 꼬리자르기 시도한다는 걸 국민이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또한 문제의 핵심인사들이 여전히 큰소리를 치며 활보하며 국정을 쥐고 있다. 국정의 맥을 틀어쥐고 있는 우병우 민정수석이 책임감을 운운하면서 청와대 비서진의 사퇴를 가로막고, 허수아비 총리가 장관을 모아 국정정상화 간담회를 갖고, 최순실 부역의 공동책임자인 새누리당이 한마디 사과조차 없이 여야 협상장에 나와 조사에 협력해야 할 대통령에게 특검을 임명하라고 하는 코미디 같은 현상을 보고 국민이 다시 분노하고 있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한마디로 국가가 비상사태이자 비정상사태에 돌입했다. 최순실·박근혜의 국정유린사건으로 국가가 비정상상태가 됐다. 대통령의 정치적 도덕적 권위는 상실됐다"며 "헌법상 형사상 현직 대통령은 불소추 특권이 있는 것이지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이 사태에 대한 대통령의 행정적 책임은 엄중하다. 대통령으로부터 시작된 일"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대통령에 대한) 국민적 조사 요구도 봇물처럼 터지고 있다"며 "심지어 국민은 대통령이 하야해야 하는 것 아니냐는 그런 실정"이라고도 언급했다.

민주, 특검 협상 중단 선언…"禹 등 부역자 사퇴 등 3대 선결"(종합) - 2

추 대표는 "새누리당이 계속 침묵으로 국민 민심을 억누르면서 집단적 반발을 한다면 새누리당의 부역자들을 필요에 따라 우리가 먼저 정리해 발표할 수도 있다"고 경고했다.

그는 "민주당은 국가정상화를 위한 비상시국 안정체제에 돌입하겠다"며 "제1야당으로서 총선민의를 받들어 현상황에 대해 국민에 대한 송구스러움과 대한민국 미래에 대한 무거운 책임감을 갖고 대처하겟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우선 정부여당의 국정 컨트롤 능력이 사실상 붕괴된 마당에 외교안보 등 국정위기가 번지는 것을 막기 위해 야당으로서 책임있는 국정감시 역할을 대폭 강화하겠다"며 "이를 위해 경제, 외교안보 등 국정자문단을 중심으로 전직 등 국정경험 있는 분들을 모셔 역량을 총동원하는 체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부처별 대응도 해내고 당내에도 비상체제 구축해 활발한 제안도 펼 것"이라며 "또한 범민주세력의 단일한 대응과 지혜 수렴에도 적극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추 대표는 "현 상황의 엄중함을 대통령이 깊이 인식하고 최소한의 숙제인 범여권 전면 개편과 책임자 정리를 단행하길 계속 촉구할 것"이라며 "초유의 헌법 파괴 사태를 국회 중심으로 풀어가되, 그게 가능할지 국민의 힘으로 국민과 함께 돌파해나가야 하는 무거은 책임을 갖고 지혜를 모으겠다"고 밝혔다.

민주, 특검 협상 중단 선언…"禹 등 부역자 사퇴 등 3대 선결"(종합) - 1

hanksong@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09:44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