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런던한국영화제서 '백윤식 특별전' 열린다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다음 달 3일 개막하는 제11회 런던한국영화제에 백윤식 특별전이 열린다.

백윤식의 소속사 나무엑터스는 "백윤식이 런던한국영화제 공식 초청으로 다음 달 4일 런던으로 출국한다"며 "올해 런던한국영화제에 백윤식을 위한 특별 상영전이 마련됐다"고 28일 밝혔다.

백윤식은 런던에 머무는 동안 행사 일정을 소화하며 현지 언론과 관객을 만날 예정이다.

런던한국영화제는 유럽 내 최대 규모의 한국 영화제로 관객의 80%가 현지인일 정도로 영국인들의 관심이 높다.

올해는 11월 3∼27일 런던 시내 극장 및 영국 5개 도시 내 주요극장에서 열린다.

백윤식은 다음 달 6일 배우 특별전에 포함된 영화 '내부자들 : 디 오리지널'(2015), '돈의 맛'(2012) 상영 전후로 무대 인사 및 관객과의 대화에 참석한다.

이 밖에도 출연작 '덕혜옹주'(2016), '싸움의 기술'(2005), '범죄의 재구성'(2004), '지구를 지켜라'(2003)가 상영된다.

한편 영화 '아리동(가제)'의 주연을 맡은 백윤식은 지난 24일 본격 촬영에 돌입했다.

'아리동'에는 백윤식, 성동일을 필두로 천호진, 배종옥, 조달환, 손종학 등이 출연하며 내년 개봉한다.

백윤식
백윤식[나무엑터스 제공]

fusionjc@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09:41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