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서울현대의원 C형간염 감염자 263명 확인

질병관리본부, C형간염 집단 발생 중간조사결과 발표

(서울=연합뉴스) 오수진 기자 = C형간염 집단 발생이 의심되는 서울 동작구 서울현대의원(현 JS의원)에서 263명의 C형간염 감염자들이 확인됐다.

질병관리본부는 28일 서울특별시, 동작구 보건소와 진행한 서울현대의원 C형간염 역학조사 중간 결과, 2011년부터 2012년까지 서울현대의원을 찾은 1만445명 중 5천849명(56%) 중 263명이 C형간염 항체 양성자였다고 밝혔다.

C형간염 항체 양성자란 과거에 C형간염에 걸렸거나 현재 감염 중인 상태를 의미한다. 263명 가운데 103명은 현재 C형간염에 감염 중인 유전자 양성자였다.

질병관리본부는 서울현대의원의 의무기록을 분석한 결과 C형 간염을 전파할 수 있는 여러 침습적 시술이 이뤄진 점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서울현대의원에서 시행된 침습적 시술은 신경차단술, 통증유발점주사, 경막외신경차단술 등 종류가 매우 다양했다.

질병관리본부는 서울현대의원이 침습적 처치와 관련해 기록한 처방만 해도 112종에 이른다고 설명했다.

보건당국은 지난 2월 서울현대의원이 일회용 주사기를 재사용하는 것 같다는 신고를 접수하고 C형간염 전파 가능성이 크다고 파악된 2011년부터 2012년까지 해당 의원 내원자를 대상으로 역학조사를 진행 중이다.

질병관리본부는 "검사 대상자 가운데 아직 4천596명이 C형간염 검사를 받지 않았다"며 "대상자는 보건소를 방문해 C형간염 확인 검사를 받아달라"고 당부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연합뉴스 자료사진]

sujin5@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09:3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