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기세등등 한우 값 꺾였다…송아지는 50만원 떨어져(종합)

청탁금지법 여파 소비심리 위축…수입 쇠고기 증가도 한 몫
정부 "추세 전환인지는 지켜봐야" 판단 유보…축산농가 '관망'

(전국종합=연합뉴스) 박병기 기자 = 하늘 높은 줄 모르고 치솟던 한우 값이 추석 이후 하락세로 돌아섰다.

선물용 수요가 많은 한우는 대개 명절 뒤 값이 떨어지는데, 이번에는 '부정청탁 및 금품 등 수수의 금지에 관한 법률'(청탁금지법) 시행에 따른 소비 위축까지 더해져 하락 폭이 다소 크다.

한우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우 [연합뉴스 자료사진]

28일 농협 축산정보센터가 집계한 9월 한우 산지 가격(600㎏ 기준)은 암소 577만7천원, 수소 557만7천원으로 사상 최고가격을 찍은 지난 7월 599만6천원과 571만5천원에 비해 각각 3.7%, 2.4% 떨어졌다.

생후 6∼7개월 된 송아지 값도 암송아지 293만9천원, 수송아지 385만원으로 지난 6월 322만5천원과 401만8천원에 비해 8.9%, 4.2% 값이 내렸다.

이달에도 비슷한 추세가 이어져 지난 25일 전국 가축시장의 평균 거래가격은 암소(600㎏) 589만7천원, 수소 576만원으로 나타났다. 암송아지 289만8천원, 수송아지 343만5천원으로 송아지 값도 약세다.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추석 뒤 1∼2개월은 한우 값이 하락하는데, 이번에는 청탁금지법 여파로 음식점 소비까지 줄면서 하락 폭이 큰 상태"라며 "일단 치솟던 가격은 꺾인 걸로 봐야 한다"고 진단했다.

◇ 송아지 값 크게 떨어져도 농가는 입식 관망

한우 값 하락세는 큰 소보다 송아지에서 더 분명하게 감지된다. 석 달 만에 어림잡아 50만원 가량 떨어졌다. 축산업계는 그 원인을 '계절 번식'에서 찾고 있다.

한우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우 [연합뉴스 자료사진]

축산 현장에서는 따뜻한 봄에 송아지가 태어나도록 출산 시기를 조절한다. 이때 태어난 송아지는 어미 젖을 떼는 가을 무렵 시장에 나오는 데, 올해는 소 값 상승으로 생산도 늘었다.

다시 말해 소 값이 고공행진하던 지난봄 무더기로 태어난 송아지가 한꺼번에 시장에 쏟아져 나와 가격 하락을 부추긴다는 얘기다.

송아지 값 하락에도 농가에서는 입식을 주저하는 분위기다. 시장의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어 선뜻 송아지들이기가 불안해서다.

충북 보은서 한우 200여 마리를 사육하는 송모(51)씨는 "김영란법 등 변수가 많아 경영 계획을 세우는 게 여간 어렵지 않다"며 "단기적인 가격 조정이 있을 것으로 예상해 일단은 관망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보은축협 구희선 조합장도 "소 값이 정점을 찍었다고 보는 시각이 우세하기 때문에 송아지 입식을 망설이는 농가가 많고, 이런 분위기가 다시 가격 하락으로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 사육두수 회복 안 돼…가격 하락 일시적 현상 일수도

작년부터 한우 값이 급등한 것은 공급 부족에 기인한다. 지난달 전국의 한우 사육 두수는 263만마리로 작년 말 256만1천마리보다 다소 늘었지만, 1년 전 265만3천마리, 2년 전 278만7천마리에는 여전히 미치지 못한다. 4년 전 정부에서 한우 값 안정을 위해 시행한 암소 감축 사업의 여파다.

가축시장에 나온 송아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가축시장에 나온 송아지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우 값은 2012∼2013년 바닥을 쳤다. 당시 체중 600㎏ 나가는 큰 소 값이 수소 343만8천∼388만8천원, 암소 348만7천∼361만원으로 지금의 송아지 값과 맞먹었다.

축산농가에서 소를 키워 손해 보는 상황이 발생하자 정부는 1마리에 30만∼50만원의 장려금을 주면서 어미 소 도축을 추진했다. 이때 암소 10만마리가 사라졌다.

한국한우협회 관계자는 "당시 20마리 이하의 번식용 소를 키우는 소규모 농가들이 도축사업에 참여했다"며 "이때 무너진 송아지 공급기반이 4년 넘는 지금까지 회복되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공급 회복 없이는 가격안정이 힘든 만큼 지금의 가격 흐름이 일시적인 현상일 수 있다"고 덧붙였다.

지난 6월 기준 송아지 생산 가능 암소는 113만마리로 1년 전보다 2만마리가 적다. 어미 소 도축 후유증이 지금까지 이어지는 상황이다.

한우농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우농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 정부 "속단은 안 돼…연말·설 돼야 추세 확인 가능"

급등한 한우 값은 쇠고기 수입 증가로 이어졌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밝힌 올해 1∼6월 쇠고기 수입량은 16만3천400t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18% 늘었다. 시장개방 이후 가장 많은 양이다. 이로 인해 2013년 50%를 웃돌던 한우 자급률은 40% 선으로 내려앉았다. 치솟은 한우 값이 미국·호주산 등 수입 쇠고기에 시장을 내주는 결과를 초래한 셈이다.

문제는 한우가 가격 경쟁력을 회복하지 않는 한 빼앗긴 시장을 되찾기가 그만큼 힘들다는 점이다.

한국한우협회 관계자는 "한우 직거래 매장 등을 확대해 유통비용을 줄이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정부는 한우 값이 꺾인 것은 맞지만, 지금은 가격 전망하기가 어렵다는 입장이다. 가격 하락이 일시적인 현상인지, 계속될지는 좀 더 지켜봐야 한다는 얘기다.

쇠고기 수입이 늘어난 것도 가격 문제보다는 공급 부족에 따른 것이라고 분석했다. 따라서 공급이 회복되면 수입 쇠고기에 내준 시장을 되찾는 것도 어렵지 않다고 보고 있다.

한우 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한우 매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농림축산식품부 관계자는 "소 값 하락이 추석 뒤 나타나는 일시적인 현상일 수 있지만, 청탁금지법 영향도 작용하고 있어 지금은 뭐라고 진단하기가 어렵다"며 "일단 가격 하락이 감지되는 만큼 시장 상황을 좀 더 면밀히 관찰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한 살 미만 어린 소의 비율이 증가하면서 한우 공급이 서서히 회복되는 추세여서 청탁금지법에 따른 피해 정도는 연말이나 내년 설이 돼야 가늠할 수 있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bgi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09:2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