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금감원장 "손해 만회 위한 보험료 인상, 바람직하지 않아"(종합)

"새 회계기준 도입 미리 대비해야"…외국계 보험사 CEO와 간담회
박수 치는 진웅섭 원장
박수 치는 진웅섭 원장(서울=연합뉴스) 정하종 기자 =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왼쪽 두 번째)이 28일 오전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열린 외국계 금융사 CEO 간담회에서 박수를 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박초롱 기자 = 진웅섭 금융감독원장이 외국계 보험사 최고경영자(CEO)들을 만나 "보험료 인상으로 그동안의 손해를 만회하려 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2021년 적용 예정인 새 국제회계기준(IFRS4 2단계) 도입에 미리 대비해 달라는 당부도 내놨다.

진 원장은 28일 오전 여의도 콘래드호텔에서 AIA생명, BNP파리바카디프생명, 메트라이프 등 13개 외국계 보험사 CEO와 조찬 간담회를 했다.

이 자리에서 진 원장은 "금융회사의 자율성이 더욱 확대되는 만큼 자율화에 대한 진정한 의미가 무엇인지 유념해야 한다"며 "보험료 인상 등으로 그동안의 손해를 만회하는 것은 바람직한 자율 경영이 아니다"고 말했다.

이어 "IFRS4 2단계 시행은 보험업 전반에 대한 파급력이 상당하다"며 "해외 본사와 협의해 필요 시 자본을 확충하는 등 선제적으로 대비해달라"고 주문했다.

IFRS4 2단계가 적용되면 보험사들은 장차 가입자들에게 내줄 보험금을 장부가 대신 시가로 평가해 부채로 잡아야 한다.

과거 연 6∼7%의 고금리 상품을 많이 판 보험사들은 새 회계기준 도입에 맞춰 자본을 대대적으로 확충해야 하는 상황에 놓이게 됐다.

진 원장은 이어 "보험약관에 따라 보험금이 신속·정확하게 지급되는 관행이 정착될 수 있도록 노력해달라"고 맣했다.

그는 "가입하기는 쉽지만 보험금 받기가 불편하고 어렵다는 소비자의 불만을 불식시키고 고객과의 약속을 제대로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hopar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15:4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