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국제적십자위원회, 北 주택복구 비용 50만 달러 지원

(서울=연합뉴스) 문관현 기자 = 국제적십자위원회(ICRC)가 북한 함경북도 수재민들의 주택복구 비용으로 써달라며 50만 달러(5억7천만 원)를 긴급 지원했다고 미국의소리(VOA) 방송이 28일 보도했다.

국제적십자사연맹(IFRC)은 27일 발표한 '북한 홍수 긴급 대응 보고서'를 통해 "ICRC가 북한 수해복구를 위해 50만 스위스 프랑, 미화 50만 달러를 투입했다"면서 "이 자금은 주택을 짓는 데 필요한 지붕 자재 구매에 사용될 예정"이라고 밝혔다고 방송은 전했다.

국제적십자사는 "북한이 함경북도 수해지역에 주택을 짓는 데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며 "10월 말까지 주택 2만 가구(채)를 짓는 데 집중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국제적십자사는 또 "지난달 26일 건축 전문가를 수해복구 현장에 파견해 주택 건설 작업에 기술 지원을 하고 있다"며 "수재민들이 겨울을 따뜻하게 지낼 수 있도록 석탄과 겨울옷, 담요 등도 지원할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지난 8월 말 함경북도 지역에서 태풍 '라이언록'으로 발생한 홍수로 인해 주택 3만여 채가 파괴되고 7만여 명의 이재민이 발생했다.

khmoo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08:13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