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스포츠 선수 브랜드 가치 1위는 페더러<포브스>

지난해 1위 우즈는 5위로 하락
스포츠 선수 브랜드 가치 1위는 페더러<포브스> - 1
로저 페더러(AP=연합뉴스)
로저 페더러(AP=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테니스 황제' 로저 페더러(스위스)가 전 세계 스포츠 선수 가운데 브랜드 가치가 가장 높은 것으로 평가됐다.

미국 경제전문지 포브스는 28일 스포츠 선수와 팀, 대회, 사업 등 4개 분야에 걸쳐 브랜드 가치 순위 상위 10걸을 발표했다.

선수 부문에서는 페더러가 3천600만 달러(약 412억원)의 가치로 전 종목을 통틀어 가장 브랜드 가치가 높은 선수로 인정받았다.

페더러는 지난해 같은 조사에서 2천700만 달러로 3위였으나 올해 1위로 올라섰다.

미국프로농구(NBA) 클리블랜드 캐벌리어스의 우승을 이끈 르브론 제임스(미국)가 3천400만 달러로 2위에 올랐다.

골프 선수 필 미컬슨(미국)이 2천800만 달러로 3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육상 남자 100m 우승 등 3관왕을 차지한 우사인 볼트(자메이카)는 2천500만 달러로 4위였다.

타이거 우즈(AP=연합뉴스)
타이거 우즈(AP=연합뉴스)

지난해 이 조사에서 3천만 달러로 1위에 오른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미국)는 브랜드 가치 평가액 2천300만 달러가 되면서 5위로 내려섰다.

우즈는 2007년부터 2013년까지 연속 1위를 지켰고 2014년에 제임스에게 1위를 내줬다가 2015년에 다시 1위를 탈환했다.

스포츠 팀 부문에서는 미국프로야구 명문 뉴욕 양키스가 6억6천만 달러로 1위에 올랐다.

미국프로풋볼(NFL) 댈러스 카우보이스가 5억7천700만 달러로 그 뒤를 이었다.

뉴욕 양키스의 경기 모습. (AP=연합뉴스)
뉴욕 양키스의 경기 모습. (AP=연합뉴스)

스포츠 이벤트 브랜드 가치를 보면 NFL 왕좌를 가리는 슈퍼볼이 6억3천만 달러로 2007년부터 10년 연속 1위를 지켰고, 하계올림픽은 3억6천600만 달러로 2위다.

스포츠 사업 분야에서는 글로벌 스포츠 브랜드 나이키가 270억 달러로 1위였다.

포브스는 "이 순위는 스포츠팀이나 사업의 자산 규모, 또는 선수의 수입 액수를 평가한 것이 아니다. 해당 브랜드의 이름 그 자체가 수입이나 가치에 얼마나 기여하는지를 측정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 포브스 선정 스포츠 관련 브랜드 가치 순위(단위 : 미국달러)

▲ 선수

1. 로저 페더러(스위스·테니스) 3천600만

2. 르브론 제임스(미국·농구) 3천400만

3. 필 미컬슨(미국·골프) 2천800만

4. 우사인 볼트(자메이카·육상) 2천500만

5. 타이거 우즈(미국·골프) 2천300만

6. 크리스티아누 호날두(포르투갈·축구) 1천900만

7. 케빈 듀랜트(미국·농구) 1천600만

8. 리오넬 메시(아르헨티나·축구) 1천500만

9. 로리 매킬로이(북아일랜드·골프) 1천300만

10. 마헨드라 싱 도니(인도·크리켓) 1천100만

▲ 팀

1. 뉴욕 양키스(미국·야구) 6억6천만

2. 댈러스 카우보이스(미국·미식축구) 5억7천700만

3. LA 레이커스(미국·농구) 5억4천600만

4. 레알 마드리드(스페인·축구) 5억2천100만

5. FC 바르셀로나(스페인·축구) 5억900만

▲ 대회

1. 슈퍼볼 6억3천만

2. 하계올림픽 3억6천600만

3. 동계올림픽 2억8천500만

4. 월드컵 축구 2억2천900만

5. 레슬매니아 1억8천만

▲ 사업

1. 나이키 270억

2. ESPN 165억

3. 아디다스 70억

4. 언더 아머 55억

5. 스카이스포츠 50억

emailid@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06:58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