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트럼프와 설전' 여성앵커 몸값 급등…"연봉 2천만 달러 요구"

(뉴욕=연합뉴스) 박성제 특파원 = 미국 대통령선거 공화당 후보인 도널드 트럼프와 TV 토론회에서 설전을 벌였던 폭스뉴스의 여성 앵커 메긴 켈리(46)가 연봉 2천만 달러(약 229억 원) 이상을 요구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월스트리트저널은 "폭스뉴스와 켈리의 계약이 내년 7월에 끝난다"면서 "이후 재계약을 위해 양측이 협상하고 있다"고 27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소식통은 "현재 계약 마지막 1년 동안 켈리가 1천500만 달러를 받을 것"이라면서 "다음 계약은 평균 연봉 2천만 달러 이상을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켈리의 연봉이 2천만 달러를 넘게 되면 이는 폭스뉴스의 또 다른 뉴스진행자인 빌 오라일리와 같은 수준이 된다.

폭스뉴스의 최고경영자(CEO)이자 폭스뉴스의 모기업인 21세기 폭스의 공동 집행 회장인 루퍼트 머독을 포함한 경영진은 켈리와의 재계약을 최우선 과제로 두고 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은 전했다.

머독은 "켈리는 우리 방송에 중요하다. 우리는 그녀가 조만간 재계약에 사인하기를 바란다"면서 "하지만 그녀에게 달려있다"고 말했다.

이는 폭스뉴스가 최종 제안을 켈리에게 했다는 것으로 해석된다.

하지만 그는 "협상에서 돈은 이슈가 아니다"고 말해 다른 중요한 고려 사항이 있음을 시사했다.

머독은 켈리를 붙잡고 싶은 마음을 밝히면서도 조건이 맞지 않으면 내보낼 수 있다는 의사도 비쳤다.

머독은 "우리는 켈리를 대신할 많은 능력 있는 사람들이 있다. 그들 중 다수는 그녀를 대신해 좋은 역할을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켈리와의 계약에 관심 있는 방송사는 CNN과 ABC라고 월스트리트저널은 덧붙였다.

협상과 관련해 켈리는 입장 표명을 거부했다.

켈리는 지난해 8월 공화당 대선 경선 첫 TV 토론회에서 트럼프와 대립각을 세운 이후 주가가 뛰었다.

메긴 켈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메긴 켈리 [AP=연합뉴스 자료사진]

sungj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00: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