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닛산, 영국에 추가투자 결정…메이 총리의 '지원·약속'에 화답

메이 총리, 곤 CEO 만나 설득…지원·약속 내용은 알려지지 않아

(런던=연합뉴스) 황정우 특파원 = 일본 닛산자동차가 브렉시트(Brexit·영국의 유럽연합 탈퇴)에도 영국에 추가투자를 결정했다.

닛산은 27일(현지시간) 인기 모델 '캐시카이' 후속모델과 엑스-트레일(X-Trail) SUV 모델 생산지로 영국 선덜랜드공장을 선택했다고 밝혔다고 영국 언론들이 보도했다.

현재 캐시카이를 생산하는 닛산 선덜랜드공장은 영국 전체 자동차 생산의 30%를 차지하는 최대 공장이다. 지난해 47만7천대를 생산해 이 중 80%가 수출됐다.

닛산은 애초 선덜랜드공장에 추가투자를 추진해오다가 브렉시트 결정이 불거지자 투자 결정을 유보했다.

닛산의 투자 여부는 브렉시트가 영국 제조업에 미칠 영향을 가늠해볼 수 있는 잣대로 여겨지면서 비상한 관심을 끌었다.

이에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가 지난주 카를로스 곤 닛산 최고경영자(CEO)를 총리실로 불러 투자 결정을 설득하고 나섰다.

메이 총리와 면담을 마친 곤 CEO는 영국은 경쟁력이 유지될 것으로 "확신한다"고만 언급했다.

닛산자동차는 이날 영국 정부의 "지원과 약속" 덕분에 이런 결정을 내렸다고 덧붙였다.

다만 영국 정부가 닛산에 구체적으로 어떤 "지원과 약속"을 했는지는 알려지지 않고 있다.

앞서 메이 총리가 곤 CEO에게 닛산 영국법인은 유럽 수출차량에 대한 관세 등 무역 조건 변경으로부터 보호받게 될 것을 약속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닛산에 자율주행차 도로시험을 허용하겠다는 언질을 준 것으로도 전해졌다.

메이 총리는 이날 닛산의 결정은 "환상적인 소식"이라고 반기고 "영국이 기업에 열려 있음을 보여준다"고 덧붙였다.

그레그 클라크 영국 기업장관도 "캐시카이 후속모델과 엑스-트레일 모델을 선덜랜드에서 생산키로 한 것뿐만 아니라 선덜랜드공장을 연산 60만대의 첨단공장으로 업그레이드하기로 한 사실은 영국 자동차산업의 경쟁력을 보여준다"고 환영했다.

영국 정부가 닛산의 이번 투자 결정을 브렉시트로 영국 기업 환경이 악화하지 않을 것이라는 주장을 뒷받침하는 사례로 삼는 모습이다.

jungwoo@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00:1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