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클린턴재단에 후원금 몰아주고 빌클린턴에 초고액 강연 주선"(종합)

위키리크스, 빌클린턴 최측근 메모 공개…'빌 클린턴 주식회사' 표현
힐러리 유착의혹 제기…트럼프 "클린턴가의 명백한 부패" 맹공

(워싱턴·서울=연합뉴스) 신지홍 특파원 김아람 기자 =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의 남편인 빌 클린턴 전 대통령이 자신이 고문으로 속한 한 기업을 통해 고액강연을 주선 받은 정황이 드러났다.

또 이 기업을 통해 가족재단인 '클린턴재단'에 수천만 달러의 기부금이 흘러들어가도록 한 것으로도 밝혀졌다고 AP통신과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 등 미 언론이 27일(현지시간) 전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이 그 대가로 어떤 도움을 줬는지는 알 수 없지만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가 주장해온 '클린턴재단'과 힐러리가 장관을 지낸 국무부 간의 유착의혹 등을 상기시키는 정황이다.

클린턴재단 행사에 참석한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클린턴재단 행사에 참석한 빌 클린턴 전 미국 대통령[AP=연합뉴스]

위키리크스는 클린턴 전 대통령의 오랜 측근 더글러스 밴드가 과거 기록한 12쪽짜리 메모를 공개했다. 클린턴 전 대통령은 아내가 국무장관으로 재직하던 2011년 당시 밴드의 컨설팅회사인 '테네오'의 고문으로 활동했다.

이 메모에서 밴드는 자신이 맡은 업무가 클린턴재단을 위해 모금 활동을 펼치고 클린턴 전 대통령의 유급 강연 기회를 조율하는 일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이를 '빌 클린턴 주식회사', '영리 활동'이라고 표현했다.

클린턴재단의 기금모금자로 10년 이상 활동해온 밴드는 당시 코카콜라와 다우케미컬 등 대기업 임원들과의 친분을 바탕으로 클린턴재단에 수백만 달러의 기부금을 내도록 했다.

그런가 하면 대형은행인 UBS도 클린턴재단에 54만 달러를 기부토록 했다. 추후 UBS는 클린턴 전 대통령에게 총 3차례에 걸쳐 강연 기회를 주고 90만 달러를 지급했다.

2011년 11월자 메모에 따르면 이렇게 클린턴 전 대통령에게 보장해준 유급강연 등 '비즈니스 주선'은 3천만∼6천만 달러(343억∼686억 원)에 달한다.

아울러 밴드는 또 다른 클린턴 측근인 저스틴 쿠퍼와 함께 어떻게 클린턴 가족에게 개인적인 여행과 항공권 주선 등을 도왔는지를 메모에 썼다.

밴드는 메모에서 자신의 이러한 일을 '병행적'이지만 서로 독립적이라고 밝히면서 "이러한 독특한 역할을 통해 우리는 클린턴 전 대통령의 개인적, 정치적, 사업적 목표와 클린턴재단의 비영리 목표를 동시에 수행하는 등 균형을 맞출 수 있다"고 주장했다.

밴드가 클린턴재단 변호사들에게 보낸 이 메모는 위키리크스가 최근 해킹해 공개한 존 포데스타 클린턴 캠프 선거대책본부장의 개인 메일에 포함됐다.

의회전문매체 '더 힐'은 "이 메모는 클린턴재단과 클린턴 가족의 비즈니스 간 뒤얽힘을 보여준다"며 "밴드는 비영리기구를 위한 기부금을 걷으면서 동시에 전직 대통령을 위한 영리 기회를 보장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테네오' 측은 "클린턴재단이 전 세계에서 하는 좋은 일을 지원하기 위해 기부금을 기업들에 요청한 것"이라며 "우리 회사는 이 일과 관련해 어떤 금전적 혜택도 받지 않았다"고 말했다.

클린턴 캠프는 성명을 통해 "클린턴 가족은 전 세계 수백만 명을 도운 클린턴재단의 일을 매우 자랑스럽게 여긴다"고만 밝혔다.

2016년 10월19일 라스베이거스에서 유세하는 美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과 남편 빌[AP=연합뉴스 자료사진]
2016년 10월19일 라스베이거스에서 유세하는 美대선후보 힐러리 클린턴과 남편 빌[AP=연합뉴스 자료사진]

힐러리 클린턴은 이 메모에 언급되지 않았다. 다만 그는 국무장관 재임 시절 남편에게 강연료를 지급한 기업과 기관 최소 15곳의 대표와 만나거나 대화했다고 AP통신이 과거 국무부 일정을 분석해 전했다.

메모 내용이 공개되자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는 클린턴 가족이 부패한 증거라며 공격에 나섰다.

트럼프는 27일 오하이오 주 스프링필드 유세에서 "오늘 우리는 클린턴의 절친한 친구인 밴드가 클린턴 주식회사에 수천만 달러를 몰아준 것을 자랑하는 내용을 읽었다"며 "밴드는 이를 '독특한 역할'이라고 불렀지만, 우리는 명백한 부패라고 부른다"고 꼬집었다.

그러면서 "클린턴 일가가 백악관 밖에 있을 때도 그들의 기업을 마음대로 갖고 놀았는데, 그들이 다시 백악관에 들어가면 어떻게 할지 상상해보라"며 "솔직히 우리는 이미 클린턴 일가를 충분히 겪었다"고 말했다.

27일(현지시간) 미국 오하이오 주 스프링필드 유세에서 발언하는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AP=연합뉴스]
27일(현지시간) 미국 오하이오 주 스프링필드 유세에서 발언하는 공화당 대선후보 도널드 트럼프[AP=연합뉴스]

shin@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10:59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