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북한인권 현인그룹' 뉴욕서 회의…北인권개선 압박(종합)

"아무 것도 안하는 것 옵션 아니다"…국제사회 적극대응 촉구


"아무 것도 안하는 것 옵션 아니다"…국제사회 적극대응 촉구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북한 인권 전문가들로 구성된 '북한인권 현인(賢人)그룹'이 27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뉴욕에서 제2차 전략회의를 열어 북한의 인권 개선을 위한 방안을 논의했다.

북한의 인권 개선을 위해 노력해온 국제 인사들로 구성된 8명의 회원 가운데 송상현 전 국제형사재판소(ICC) 소장, 이정훈 북한 인권 국제협력대사, 마이클 커비 전 유엔 북한 인권조사위원회(COI) 위원장, 마르주키 다루스만 전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로버트 킹 미 국무부 북한 인권특사가 행사에 참석했다.

이들은 북한의 인권유린을 반인도적 범죄로 규정하면서 북한 인권상황을 ICC나 유엔 임시 재판소에 회부토록 권고한 2014년 'COI 보고서'를 계기로 북한의 인권 문제가 국제 이슈로 부상했다는 점을 평가했다.

커비 전 위원장은 이 같은 보고서가 앞으로 10년, 20년이 지나도 나오기 어려울 정도로 북한의 인권 문제를 포괄적으로 다뤘다고 자평하면서 "이 보고서에 대해 반응하는 것이 국제사회의 의무다. 아무것도 안 하는 것은 옵션이 아니다"라고 대응을 촉구했다.

송상현 전 소장도 "(인권유린) 증거 수집 등의 어려움이 있겠지만, 우리는 언젠가 북한의 지도자를 ICC 법정에 세울 수 있을 것"이라면서 '현인그룹'도 이를 위한 역할을 하겠다고 말했다.

뉴욕 맨해튼의 '컨빈 컨퍼런스 센터'에서 열린 이날 회의는 연세 휴먼리버티센터(소장 이정훈)과 미국의 인권단체인 휴먼라이츠재단(HRF)이 공동 주관했다.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북한 인권문제를 다루는 국제 전문가들의 모임인 '북한인권 현인그룹'이 27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뉴욕 맨해튼 '컨빈컨퍼런스 센터'에서 제2차 전략회의를 열어 북한의 인권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왼쪽부터 로버트 킹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마르주키 다루스만 전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송상현 전 국제형사재판소(ICC) 소장, 마이클 커비 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위원장, 이정훈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 토르 할보르센 미 휴먼라이츠재단 회장.
(뉴욕=연합뉴스) 김화영 특파원 = 북한 인권문제를 다루는 국제 전문가들의 모임인 '북한인권 현인그룹'이 27일(현지시간) 오후 미국 뉴욕 맨해튼 '컨빈컨퍼런스 센터'에서 제2차 전략회의를 열어 북한의 인권 개선 방안을 논의했다. 왼쪽부터 로버트 킹 미 국무부 북한인권특사, 마르주키 다루스만 전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 송상현 전 국제형사재판소(ICC) 소장, 마이클 커비 전 유엔 북한인권조사위원회(COI) 위원장, 이정훈 북한인권국제협력대사, 토르 할보르센 미 휴먼라이츠재단 회장.

참석자들은 유엔을 중심으로 국제사회가 북한의 인권개선을 지속적으로 압박해야 한다고 한목소리로 강조했다.

킹 특사는 "북한의 체제가 유지될 수 있었던 것은 북한 주민의 정보 접근이 크게 제한돼 있었기 때문"이라면서 "이들에게 정보를 더 많이 주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정훈 대사는 "북한 정권의 반인륜적 범죄에 대한 책임추궁의 대상과 범위, 방법을 구체적으로 논의해 북한의 인권상황을 국제적으로 공론화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회의는 북한의 인권상황과 최고 책임자를 ICC에 회부할 것을 촉구하는 유엔 결의안이 올해 말 제71차 유엔총회에서도 통과될 것으로 예상되는 상황에서 북한의 인권 개선을 압박하는 성격을 지닌다.

특히 북한의 핵·미사일 실험에 대응해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새 대북제재를 추진하는 상황에서 북한의 인권 개선을 촉구하는 국제사회의 목소리를 결집하는 계기가 될 것으로 보인다.

'북한인권 현인그룹'은 유엔 북한인권 서울사무소 개소 1주년을 맞아 북한의 인권 문제를 논의하고 각국 정부에 정책을 건의하려는 취지로 설립됐다.

서울에서 지난 6월 열린 창립회의 후 이날이 두 번째 행사다.

참석자들은 28일에는 반기문 유엔 사무총장을 만나 북한 인권 개선을 위한 유엔의 노력을 요청할 예정이다.

quintet@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09:2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