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정의당 "오늘부터 대통령 하야 촉구 행동"…장외집회 개최

심상정 "통치권 맡겨선 안돼…특검 정도로 안주해서도 안돼"
2野에도 "헌정유린 공범 새누리당과 무슨 협상이냐"
정의당, "박 대통령 하야 촉구 행동 개시"
정의당, "박 대통령 하야 촉구 행동 개시"(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7일 오후 국회에서 '박 대통령 하야 촉구를 위한 행동 개시' 기자회견을 하기 위해 입장하고 있다. 정의당은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27일부터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장외집회를 열기로 했다. 이는 야권에서 대통령의 하야를 공식 요구하는 것은 처음이다.

(서울=연합뉴스) 임형섭 기자 = 정의당이 최순실 국정개입 의혹 파문과 관련해 27일부터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장외집회를 열기로 했다. 원내정당에서 대통령의 하야를 공식 요구하는 움직임이 나온 것은 처음이다.

심상정 상임대표는 이날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정의당은 오늘부터 국민과 함께 대통령 하야 촉구 행동에 나서겠다"며 "박 대통령의 빠른 결단을 바란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 정의당 한창민 대변인은 "오늘부터 서울 보신각에서 정의당 주최로 결의대회를 열 예정"이라고 말했다.

심 대표는 회견에서 "지금 국민들 사이에서는 대통령의 탄핵과 하야를 촉구하는 목소리가 들불처럼 번지고 있다"며 "대다수 국민은 박 대통령에게 통치권을 더는 이대로 맡겨둬서는 안된다고 생각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박 대통령은 아무 권한도 없는 자에게 권력을 내맡겨 국민의 신임을 철저히 배신했다. 헌법 수호의 관점에서 대통령직 유지는 용납할 수 없다는 것이 국민의 뜻"이라고 강조했다.

심 대표는 다른 정당들을 향해서도 "정치권은 특검 실시 정도로 사태를 수습 또는 관리하겠다는 속내를 드러낸다"며 "박 대통령은 새누리당 상표로 당선됐으며 새누리당은 국감까지 보이콧해 최순실 일당을 비호했다. 헌정유린 사태의 공범과 무슨 협상을 한다는 것인가"라고 비판했다.

기자회견장 떠나는 심상정
기자회견장 떠나는 심상정(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정의당 심상정 대표가 27일 오후 국회에서 '박 대통령 하야 촉구를 위한 행동 개시' 기자회견을 마친 뒤 회견장을 떠나고 있다. 정의당은 이른바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27일부터 박근혜 대통령의 하야를 촉구하는 장외집회를 열기로 했다. 이는 야권에서 대통령의 하야를 공식 요구하는 것은 처음이다.

그러면서 "새누리당은 야당과 국민의 요구를 조건 없이 수용하고 국민 앞에 석고대죄해야 한다"며 "야당 역시 대선의 유불리를 저울질하는 특검 정도에 안주한다면 국민의 지탄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의 경우 지도부를 중심으로 탄핵·하야 등 급진적인 주장은 역풍에 처할 수 있다며 경계심을 보이고 있어, 정의당의 이런 움직임에 동참할 가능성은 크지 않다는 분석이 나온다.

정의당 "오늘부터 대통령 하야 촉구 행동"…장외집회 개최 - 1

hysup@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7 16:5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