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배출권 371만t 신규 할당…"배출권거래제 기반 확충"

(서울=연합뉴스) 김영현 기자 = 산업통상자원부는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와 관련해 28일 산업·발전 부문 할당결정심의위원회를 열고 22개 업체에 2017년도 배출권 371만t을 신규 할당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온실가스 배출권거래제는 정부가 기업에 배출허용량을 부여하고 기업은 그 범위 내에서 남거나 부족한 부분을 다른 업체와 사고파는 제도를 말한다.

이날 배출권을 할당받은 업체는 최근 3년간(2013~2015년) 배출량에 따라 지정됐다. 산업부는 발전업종 5개 업체에 294만t, 석유화학 업종 7개 업체에 32만t, 유리·요업 업종 2개 업체에 17만t의 배출권을 할당했다.

이에 따라 산업·발전 부문 할당업체 수는 431개에서 453개로 늘었다. 다른 부문을 포함한 전체 할당업체는 602개다.

또 2017년 산업·발전 부문 배출권 할당량도 5억650만t에서 5억1천20만t으로 증가했다.

이날 회의를 주재한 우태희 산업부 차관은 "배출권거래제에 22개 업체가 추가됨으로써 제도 운용 기반이 더욱 확충됐다"며 "배출권거래제는 산업계 온실가스 감축을 위한 핵심 수단이라 앞으로도 시장 활성화와 제도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coo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