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검색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배너
배너

[실시간뉴스]

최종업데이트YYYY-mm-dd hh:mm:ss
검색

저성장에 얼어붙은 기업심리…11월 경기전망 더 암울

(서울=연합뉴스) 김연정 기자 = 구조조정과 대표 기업의 부진 등 위기 요인 속에서 기업 심리가 위축되면서 11월 기업경기전망이 한층 더 어두워졌다.

28일 전국경제인연합회가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최근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조사 결과에 따르면, 11월 종합경기 전망치는 89.8로 기준선 100을 하회했다. 올해 들어 전망치가 90 아래로 떨어진 것은 지난 2월(86.3)과 8월(89.5)에 이어 세 번째다.

BSI 전망치가 100을 웃돌면 경기를 긍정적으로 보는 기업들이 더 많다는 뜻이고 100을 밑돌면 그 반대다.

BSI는 5월에 102.3으로 정점을 찍은 뒤 6월 94.8, 7월 90.5, 8월 89.5, 9월 95.0, 10월 96.0, 11월 89.8로 6개월 연속 100을 하회했다.

전경련은 "기업들이 자동차 업계 파업 여파, 구조조정, 내수·수출 부진 장기화 등 대내적 요인에다 미국의 금리인상과 대선을 둘러싼 불확실성, 해외 경쟁 심화 등 대외적 불확실성까지 더해지면서 경기가 부정적일 것으로 내다봤다"고 설명했다.

저성장에 얼어붙은 기업심리…11월 경기전망 더 암울 - 1

부문별로 보면 내수(96.6), 수출(93.4), 투자(96.6), 자금사정(96.8), 재고(102.5), 고용(96.2), 채산성(95.1) 등 전 부문이 부진했다. 재고는 100 이상이면 재고 과잉을 뜻해 부정적 답변이 된다.

BSI 10월 실적치는 89.0을 기록해 18개월 연속 기준선을 하회했다.

이는 전망치와 마찬가지로 2월(87.0), 7월(89.7)에 이어 올들어 세 번째로 90을 하회한 것이다. 내수, (96.6), 수출(91.5), 투자(95.1), 자금 사정(98.1), 재고(105.5), 고용(97.0), 채산성(91.9) 등 전 부문에서 부진했다.

전경련은 기업 심리가 장기간 부진을 면치 못하는 이유로 한국 경제의 저성장 기조가 지속되는 점을 꼽았다.

전경련에 따르면 2002년 이후 최근까지 약 15년간 성장률과 기업경기전망치를 5개년씩 3개 구간으로 나눠 평균을 내면 2구간 연속 단계적 하락을 거듭했다.

성장률이 2002~2006년 4.9%에서 2012~2016년 3분기 2.8%로 떨어졌고, 기업경기전망치는 2002~2006년 104.2에서 2012~2016년 11월 94.8로 하락했다. 다시말해, 경기를 부정적으로 보는 기업이 점점 더 많아진 것이다.

저성장에 얼어붙은 기업심리…11월 경기전망 더 암울 - 2

반면 글로벌 경기침체 상황에서도 독일, 미국 등은 기업들의 경기 판단이 호조세를 보였고 중국과 일본도 기업들의 경기 판단이 올해 초 부진했으나 최근 호조로 돌아섰다.

전경련 송원근 본부장은 "주요국 중 우리나라 기업경기전망이 유독 회복되지 못하고 있다"며 "BSI와 경제성장률은 비슷한 방향성을 보이는데 최근 국내외 기관의 성장률 전망치에 비춰본다면 향후 기업 심리도 회복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yjkim84@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2016/10/28 06:00 송고

광고
댓글쓰기
배너
광고
AD(광고)
광고
많이 본 뉴스
많이 본 뉴스
종합
정치
산업/경제
사회
전국
스포츠
연예ㆍ문화
세계
더보기
AD(광고)
광고
AD(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