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秋 "무서운 신정정치…朴대통령, 최순실과 심령 대화"

송고시간2016-10-27 11:59

"최순실 독일 인터뷰 코스프레, 자작극인가 우병우 시킨건가"

"禹는 나라안 병덩어리, 崔는 나라밖 망신거리…하루속히 정리해야"

최순실 사태 강력 비판하는 추미애
최순실 사태 강력 비판하는 추미애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해공 신익희 정신의 현재적 의미와 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회에서 최순실 사태와 관련한 비판 발언을 하고 있다.

(서울=연합뉴스) 송수경 이정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27일 "이건 독재도 아니고 한마디로 무서운 '신정(神政)정치'라고 할 수 있다"며 "마지막 고리, 최종 종착역은 결국 소통하지 못하는 대통령이다. 박근혜 대통령은 국민과 대화하지 않고, 심지어 자신이 임명장을 준 공무원, 장·차관과도 대화하지 않고, 오로지 최순실과 심령대화를 했다"고 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같은 당 임종성 의원 주최로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해공 신익희 정신의 현재적 의미와 계승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회'에 참석, 축사를 통해 "최순실이 떠나자 제대로 된 말도 이어가지 못하는 대통령을 보고 대한민국 국민은 허탈이 아니라 패닉에 빠졌다"며 이같이 원색적으로 비판했다.

그는 이날 최 씨의 세계일보 인터뷰를 거론, "멀리 독일에서 급조한, 코스프레 같은 최순실 인터뷰를 믿을 대한민국 국민이 어디에 있는가"라며 "코스프레도 정도껏 해야지, 수천억원대 재산의 모녀가 헝클어진 머리를 하고 옆모습을 보이며 '기억이 하나도 안 난다'. '그럴 줄 몰랐다'는 얼토당토 않은 인터뷰를 한 것을 보면서 국민은 억장이 무너진다"고 말했다.

이어 "지금 이 순간, 세월호 참사의 최종 열쇠를 쥐고 있는 유병언씨가 막걸리 병만 부여안은 채로 변사체로 나타난 장면이 오버랩된 건 저만의 마음인가"라며 "아니다. 대한민국의 모든 국민이 암울한 데자뷰를 갖고 있는 순간 같다"고 덧붙였다.

토론회에서 인사하는 추미애
토론회에서 인사하는 추미애

(서울=연합뉴스) 황광모 기자 =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왼쪽)가 2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해공 신익희 정신의 현재적 의미와 방안 모색을 위한 토론회에서 내빈들에게 인사하자 손학규 전 민주당 대표(앞줄 오른쪽 첫 번째)를 비롯한 내빈들이 박수를 치고 있다.

추 대표는 "어제 오래 된 국가 원로이자 전 국회의장이 앉아계시길래 '집권당 원로로서 이 난국 타개를 위해 모여서 대통령에게 지혜를 주셔야 할 것 아닌가'라고 했더니 '그렇게 하고 싶다. 그런데 대통령이 그런 말을 들어주는 사람인가'라고 한탄했다"고 여당 원로인사와의 대화 내용을 소개하기도 했다.

그는 "이제 와서 최순실에게 코스프레를 시켜 인터뷰로 적당히 무마하는 것은 누구 머리에서 나온건가"며 "그것마저 최순실 본인의 자작극이냐 아니면 우병우가 시킨 것이냐"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우병우는 나라 안의 병덩어리이고 최순실은 나라밖 망신거리"라며 "하루속히 두 남녀를 정리해서 국정이 실타래를 풀 수 있는 출발을 해야 한다"며 "이 땅의 학생들이 출근하는 아빠에게 대한민국 망하는거 아니냐는 질문을 했다는 걸 듣고 마음이 미어진다. 이제 잘 헤쳐나가야 할 막중한 때로, 다시 민주주의가 부활할 수 있도록 힘을 합쳐야 한다"고 강조했다.

秋 "무서운 신정정치…朴대통령, 최순실과 심령 대화" - 1

hanksong@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