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이규태 일광공영 회장 1심 일부만 실형…방위사업 비리는 무죄

송고시간2016-10-27 11:49


이규태 일광공영 회장 1심 일부만 실형…방위사업 비리는 무죄

이규태 일광공영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규태 일광공영 회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황재하 기자 = '방위산업 비리' 혐의 등으로 기소된 이규태 일광공영 회장에게 핵심 혐의인 군 납품사기 혐의는 1심에서 무죄가 선고됐다. 법원은 회삿돈을 빼돌린 혐의 등 일부만 유죄로 보고 실형을 선고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0부(심담 부장판사)는 27일 이 회장의 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사기,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재산국외도피 등 방위사업 비리 관련 혐의에 무죄를 선고했다.

다만 재판부는 회삿돈 100억여원을 횡령한 혐의(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법상 횡령) 등 일부 혐의를 유죄로 보고 총 징역 3년 4개월을 선고했다.

이 회장은 공군의 전자전 훈련장비(EWTS) 도입 사업 과정에서 터키 업체와 방위사업청 사이 납품 거래를 중개하며 핵심 부품을 국산화한다는 명분으로 납품가를 부풀려 예산을 빼돌린 혐의로 지난해 3월 기소됐다.

검찰은 지난달 결심 공판에서 "이 회장이 개인적 영달을 위해 튼튼한 안보와 국방 선진화에 대한 국민의 요구를 철저히 외면했다"며 징역 10년과 추징금 59억9천여만원을 구형했다.

jaeh@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