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코오롱, 조지아공대에 북미 R&D 전진기지

송고시간2016-10-27 11:48

이웅열 회장 "첫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미래 먹거리 발굴"

(서울=연합뉴스) 옥철 기자 = 코오롱[002020]이 미국 조지아공과대학과 손잡고 오픈 이노베이션을 통해 북미시장 확대에 나섰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초연결시대 미래기술 선점과 차세대 성장전략 마련을 위해 최근 조지아공대에 개설한 '코오롱 라이프스타일 이노베이션 센터(KCLI)' 개소식을 열었다고 27일 밝혔다.

개소식에는 이웅열 코오롱그룹 회장과 박동문 코오롱인더스트리 사장, 박종민 코오롱인더스트리 중앙기술원 부원장, 버드 피터슨 조지아공대 총장, 개리 메이 공과대학장 등이 참석했다.

KCLI는 코오롱이 외국대학과 추진하는 첫 연구개발(R&D) 협력이다.

자동차, 차세대 디스플레이, 화학소재 등 현 사업과제는 물론 사물인터넷(IoT), 웨어러블, 융합소재 등에서도 협력할 계획이다.

이웅열 회장은 "KCLI는 영역과 경계를 과감히 뛰어넘어 모든 것을 오픈하고 협업하는 코오롱의 첫 글로벌 오픈 이노베이션"이라며 "현재와 미래의 성공을 잇는 혁신기술과 미래 먹거리 발굴의 북미 R&D 전진기지가 되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박동문 사장은 "코오롱인더스트리는 차세대 기술 선점과 해외 생산거점 확보를 위해 드라이브를 걸고 있다. 글로벌 수준의 R&D로 북미시장 확대에 속도를 낼 것"이라고 말했다.

코오롱인더스트리는 베트남·멕시코 등에 에어백, 타이어코드 등 자동차소재 생산기지를 확보하고 차세대 디스플레이의 핵심소재인 CPI(투명 폴리이미드), 고부가 스펀본드 등의 설비투자에 나섰다.

코오롱인더스트리와 조지아공대는 KCLI 운영을 위해 5년간 350만달러(약 40억원)를 기금화하기로 했다.

조지아공대는 미국 공대계열 순위 3위로 산업공학과 컴퓨터, 고분자 소재, 항공, 기계 등에 특화돼 있으며, 2008년부터 코오롱인더스트리, 코오롱글로텍과 공동과제, 위탁연구 등을 해왔다.

코오롱라이프스타일이노베이션센터 개소식
코오롱라이프스타일이노베이션센터 개소식

코오롱인더스트리가 미 조지아공대에 코오롱 라이프스타일 이노베이션 센터를 열었다. 지난 주 센터 개소식에 참석한 이웅열 코오롱 회장(가운데)과 박동문 코오롱인더스트리 사장(왼쪽에서 네번째), 버드 피터슨 조지아공대 총장(왼쪽에서 두번째), 개리 메이 공과대학장(맨 오른쪽), 선더레산 자야라만 KCLI 책임교수(왼쪽 첫번째)가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2016.10.27[코오롱인더스트리 제공]

oakchul@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