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靑문건' 태블릿PC 주인은…'최순실 것' 추정·최씨는 반박

송고시간2016-10-27 11:45

檢, 파일 내용 분석·입수 경위 확인…"최씨가 갖고 다니던 것으로 보여"

태블릿PC 속 최순실씨
태블릿PC 속 최순실씨

(서울=연합뉴스) JTBC가 최순실씨가 사용했던 것으로 알려진 태블릿PC에 담겨 있는 최씨의 사진을 지난 26일 공개했다. 한편 최씨는 세계일보와 인터뷰에서 이 태블릿PC는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주장했다. [JTBC 캡쳐=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이보배 기자 = '비선 실세 의혹'을 촉발한 핵심 증거물인 태블릿 PC와 관련해 27일 최순실(60·최서원으로 개명)씨가 자신의 것이 아니라고 주장하고 나서면서 이 PC의 주인이 누구인지를 놓고 의문이 커지고 있다.

JTBC는 24일 최씨가 사용한 태블릿PC에서 박 대통령 연설문 44개를 비롯해 200여 개의 파일이 발견됐다면서 최씨가 박 대통령의 각종 연설문을 사전에 받아본 것으로 보인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최씨가 각 파일을 어디선가 받아서 본 시간은 박 대통령이 실제 연설을 하기 전이었다. 공식 행사 연설문은 물론 국무회의 발언, 대선 유세문, 당시 대선후보 TV토론 자료, 당선 공식 연설문 등도 포함됐다.

태블릿PC 입수 경위와 관련해선 최씨가 사용한 사무실을 비우면서 건물 관리인에게 처분해 달라고 두고 간 것을 취재진이 확보한 것이라고 밝혔다.

주인이 최씨가 맞느냐를 놓고 일각에서 의문이 제기되자 JTBC는 26일 최씨가 주인이라는 새로운 근거를 내놓기도 했다.

JTBC는 최씨의 태블릿PC 소유주가 '마레이컴퍼니'이며, 현재 청와대 뉴미디어비서관실 소속 김한수 선임행정관이 이 회사 대표를 지냈다고 보도했다. 김 행정관이 개통해 최씨에게 줬다는 설명이다.

그러면서 최씨가 사용한 것으로 볼 수 있는 근거로 태블릿PC 속에 저장된 최씨 사진 2장, 태블릿PC 이름이 딸 정유라씨의 개명 전 이름인 유연을 가리키는 '연이'인 점, 박 대통령 등 극소수의 전화번호만 저장된 점 등을 제시했다.

이 같은 보도가 나오자 정연국 청와대 대변인은 "대선 때 이뤄진 것 같은데 좀 확인해 봐야 한다"고 답변했다. 사실상 태블릿PC를 사용한 사람이 최씨가 맞음을 시인한 것으로 풀이된다.

검찰 또한 태블릿PC 속 내용물 등을 따져봤을 때 "일단 최씨가 갖고 다니던 것으로 보인다"고 밝히면서 태블릿PC 주인은 최씨인 것으로 의견이 모이고 있다.

하지만 최씨는 태블릿PC의 주인이 자신이 아니라며 기존 '통설'을 반박하고 나섰다.

그는 독일에서 이뤄진 세계일보 인터뷰에서 "태블릿을 가지고 있지도 않고, 쓸 줄도 모른다. 내 것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또 "남의 PC를 보고 보도한 것 아닌지 모르겠다. 취득 경위를 분명히 밝혀야 한다. 검찰에서 확인해 봐야 한다"라고도 했다.

여기에 연합뉴스 TV는 최씨와 최근 통화한 국내에 있는 지인이 "최씨는 이 태블릿 PC를 K스포츠재단 고영태 전 상무가 들고 다니던 것으로 알고 있었으며 어떤 내용이 담겼는지조차 잘 기억하지 못했다"고 말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

이처럼 최씨가 여러 의혹을 일축했지만 제시된 정황으로 봤을 때 최씨의 주장은 큰 신빙성을 얻지 못한다는 시각이 많다.

검찰은 JTBC로부터 삼성 태블릿PC 1개를 확보하고, 그 안에 든 파일들을 디지털 포렌식 부서에 맡겨 실제로 청와대에서 작성된 것인지, 어떤 경로로 저장된 것인지 등을 확인하고 있다.

하지만 여전히 취재진이 태블릿PC를 입수된 경위는 정확하게 밝혀지지 않은 상태다.

검찰 관계자는 최씨가 독일에서 집을 옮기면서 해당 태블릿PC를 경비원에게 버리라고 줬는데, 경비원이 이를 쓰레기통에 버린 것으로 추측된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정확한 경위는 여전히 확인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박근혜 대통령과 '비선 실세 의혹'을 받는 최순실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근혜 대통령과 '비선 실세 의혹'을 받는 최순실씨 [연합뉴스 자료사진]

boba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