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조인근 전 연설비서관, 공무원상 시상식 불참

송고시간2016-10-27 11:30

고향 영암군 개최 시상식 앞두고 연락 두절

전남 영암군청
전남 영암군청

[연합뉴스TV 제공]

(영암=연합뉴스) 박성우 기자 = 조인근 전 청와대 연설기록비서관이 고향인 전남 영암군에서 주는 자랑스러운 공무원상 수상자로 선정됐으나 시상식에는 불참할 것으로 보인다.

영암군은 27일 조 전 비서관을 고향을 빛낸 자랑스러운 공무원으로 선정, 28일 영암군 공설운동장에서 수여할 계획이나 연락이 되지 않는다"며 "시상식에 참석하지 못할 것으로 보고 있다"고 말했다.

군 관계자는 "최순실씨가 대통령 연설문 작성에도 관여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당시 이 업무를 담당했던 비서관으로서 입장이 곤혹스러워 외부와 연락을 끊은 것이 아닌가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조 전 비서관은 영암군 군서면 남송정마을 출신으로, 군서중학교를 마치고 광주일고를 졸업했다.

영암군은 조 전 비서관이 공무원으로서 고향의 이름을 널리 알렸다며 '자랑스러운 공무원'으로 선정했다.

영암군은 매년 중앙부처 전현직 공무원 중 고향의 이름을 빛낸 1인을 선정, 시상해오고 있다.

3pedcrow@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