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러, 신냉전 상황서 차세대 ICBM 첫 공개…美 MD 무력화

송고시간2016-10-27 10:54

최대 15개 핵탄두 장착, "한 발로 프랑스 면적 초토화"

2018년부터 본격적 실전 배치, 러시아 고위 장성도 확인

(서울=연합뉴스) 김선한 기자 = 미국과 러시아 간에 신(新)냉전이 가시화한 가운데 러시아가 미국의 미사일 방어망(MD)을 뚫고 프랑스 크기의 면적을 지도상에서 사라지게 할 수 있는 차세대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처음으로 공개했다.

CNN, ABC 뉴스, 이타르 타스통신 등 외신은 러시아가 최대 15개의 메가톤급 핵탄두를 장착하고 미국의 MD를 무력화할 수 있는 신형 지상 발사형 ICBM인 RS-28 사르맛(사탄2)을 최근 처음으로 공개했다고 2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CNN 등에 따르면 러시아 국영 마케예프 로켓 설계국(MRDB)이 회사 웹사이트에 공개한 이 신형 ICBM에 장착된 핵탄두의 위력은 태평양전쟁 당시 일본의 히로시마에 투하된 원자폭탄보다 2천 배나 크다. 폭발력은 프랑스 전체나 미국 텍사스주 정도의 지역을 완전히 초토화할 수 있는 위력이라고 전문가들은 설명했다.

러시아가 처음 공개한 최신형 ICBM 사르맛 '사탄 2'[MRDB 캡처]
러시아가 처음 공개한 최신형 ICBM 사르맛 '사탄 2'[MRDB 캡처]

마케예프 로켓 설계국은 "사르맛은 러시아 전략군에 핵 억제 임무 수행을 완벽하게 수행할 수 있도록 검증되고 효과적인 수단을 제공한다"고 강조했다.

유리 보르시오프 러시아 국방차관도 이 최신형 ICBM에 장착된 핵탄두로 남극과 북극을 넘어 지구 상의 어떤 표적도 타격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지난 1970년대 실전 배치된 RS-36M 보예보다 '사탄'을 대체할 이 초대형 차세대 ICBM은 이르면 오는 2018년께 시베리아와 남부 우랄 지역의 미사일 사단에 실전 배치될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이타르 타스통신은 지난 5월 카라카예프 러시아 전략미사일군 사령관을 인용해 사르맛의 시제품이 이미 제작됐으며, 올 연말께 시험 발사될 예정이라고 전했다.

전문가들에 따르면 무게가 100t인 사르맛은 액체연료를 사용하는 SS-18의 개량형으로 1단계 추진을 위해 4개 묶음의 RD-274 로켓을 사용한다. 최대 사거리가 6천835 마일(1만1천㎞)인 사르맛은 또 최대 15개의 독립목표 재돌입탄두(MIRV)를 장착한다.

RS-24 야르스, RT-2PM 토폴, RSM-56 불루바 등 기존의 ICBM처럼 미국과 나토(북대서양조약기구)의 MD를 무력화하기 위한 미끼 탄두(decoy), 대응장치 등 다양한 체계도 갖췄다. 또 자체 기동하는 탄두 장착도 가능해 요격이 더욱 어렵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설명이다.

shkim@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