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한국 기술로 사하라사막서 새우 대량 양식

송고시간2016-10-27 11:00

(서울=연합뉴스) 정빛나 기자 = 양식의 불모지나 다름없는 아프리카 사막지대에서 우리 기술로 양식 새우를 대량 생산하는 데 성공했다.

해양수산부는 지난 26일 오후 2시(현지시각) 알제리 사하라사막 새우양식연구센터에서 키운 새우 5t의 수확 행사를 개최했다고 27일 밝혔다.

이 프로젝트는 해수부 국립수산과학원이 지난 2011년부터 한국국제협력단(KOICA)과 함께 추진해온 공적개발원조사업인 '사하라 새우양식 프로젝트'의 결과물이다.

국립수산과학원은 물의 양이 충분치 않고 염도가 일정치 않은 사하라사막에서 새우를 양식하기 위해 바이오플락 기술을 적용했다. 바이오플락 기술은 물고기가 배출하는 배설물을 미생물이 섭취하도록 하고, 이 미생물이 성장하면 다시 물고기가 섭취하게 해 사료의 양을 줄이는 친환경 양식 기술이다.

그 결과 사하라사막의 강한 햇빛, 50도의 고온, 저염분의 자연환경 속에서도 새우를 연중 최대 100t까지 대규모 생산할 수 있는 체계를 갖추게 됐다.

알제리 어업수산부 차관은 수확 행사에서 "여러 아프리카 국가들이 양식의 불모지인 사막지대에서 한국의 첨단 기술을 활용하여 새우양식에 기적처럼 성공했다는 것에 높은 관심을 보이고 있으며, 아프리카에서도 양식산업이 가능하다는 새로운 희망을 준 한국에 감사하다"고 전했다.

강준석 국립수산과학원장은 "주변 아프리카 국가에서도 많은 관심을 보이는 만큼, 우리가 보유한 최고 수준의 양식기술을 활용해 세계로 뻗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해양수산부 제공]

[해양수산부 제공]

shin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