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합뉴스 본문 바로가기 메뉴 바로가기

연합뉴스 최신기사
뉴스 검색어 입력 양식

신세계, '효온 숙성 한우' 국내 첫선

송고시간2016-10-27 11:00

(서울=연합뉴스) 강종훈 기자 = 신세계가 국내 최초로 '효온 숙성 한우'를 선보인다고 27일 밝혔다.

효온이란 빙온(氷溫)의 일본식 발음으로 얼기 직전의 온도를 뜻한다. 채소는 영하 1도, 소고기는 영하 2도 등이다.

일본은 1960년대부터 냉장도 냉동도 아닌 제3의 온도대인 '효온영역'에서 식품을 저장·가공해왔다. 이 기술로 소고기를 숙성시키면 감칠맛을 내는 글루탐산, 글리신, 알라닌 등이 증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또한 이 온도에서 숙성하면 대장균은 살균되지만 좋은 효모와 유산균 활동은 가능하다고 신세계는 설명했다.

숙성된 겉면을 제거해야 하는 드라이에이징 한우와 달리 숙성한 모든 부위를 상품화할 수 있어 가격이 저렴하다는 장점도 있다.

효온 숙성 한우는 신세계백화점 본점·강남점, SSG청담점에서 판매된다.

신세계는 11월 말까지 효온 숙성 2등급 등심과 채끝살을 각각 100g당 7천900원 특가로 판매한다.

신세계는 드라이에이징 한우도 업계 최초로 선보인 바 있다.

김선진 신세계백화점 식품담당 상무는 "프리미엄 식재료에 대한 고객들의 수요가 늘면서 국내 최초로 효온 숙성 한우를 선보이게 됐다"며 "직영 목장 한우, 드라이에이징 한우에 이어 효온 숙성 한우가 한우 시장의 새로운 트렌드로 자리 잡을 것"이라고 말했다.

double@yna.co.kr

댓글쓰기
에디터스 픽Editor's Picks

영상

뉴스
댓글 많은 뉴스